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40
  •  

2017년 9월 22일
연중 제24주간 금요일

22금 (녹) 연중 제24주간 금요일       금육
① 1티모 6,2ㄹ-12
㉥ 루카 8,1-3.

 

 

22 (녹) 연중 제24주간 금요일

 

입당송 시편 130(129),3-4 참조
주님, 당신이 죄악을 헤아리신다면, 주님, 감당할 자 누구이리까? 이스라엘의 하느님, 당신은 용서하는 분이시옵니다.

 

본기도
주님, 주님의 넘치는 은총으로 언제나 저희와 함께하시어, 저희가 끊임없이 좋은 일을 하도록 이끌어 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사도 바오로는 티모테오에게, 하느님의 사람으로서 의로움과 신심과 믿음과 사랑과 인내와 온유를 추구하라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과 함께 고을과 마을을 두루 다니시며 복음을 전하셨는데, 막달레나를 비롯한 몇몇 여자들이 자기들의 재산으로 예수님의 일행에게 시중을 든다(복음).

 

제1독서 <하느님의 사람이여, 그대는 의로움을 추구하십시오.>
▥ 사도 바오로의 티모테오 1서 말씀입니다. 6,2ㄹ-12
사랑하는 그대여, 2 그대는 이러한 것들을 가르치고 권고하십시오. 3 누구든지 다른 교리를 가르치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건전한 말씀과 신심에 부합되는 가르침을 따르지 않으면, 4 그는 교만해져서 아무것도 깨닫지 못할 뿐만 아니라 논쟁과 설전에 병적인 열정을 쏟습니다.
이러한 것에서부터 시기와 분쟁과 중상과 못된 의심과 5 끊임없는 알력이 나와, 정신이 썩고 진리를 잃어버린 사람들 사이에 번져 갑니다. 그들은 신심을 이득의 수단으로 생각하는 자들입니다. 6 물론 자족할 줄 알면 신심은 큰 이득입니다.
7 우리는 이 세상에 아무것도 가지고 오지 않았으며 이 세상에서 아무것도 가지고 갈 수 없습니다. 8 먹을 것과 입을 것이 있으면, 우리는 그것으로 만족합시다.
9 부자가 되기를 바라는 자들은 사람들을 파멸과 멸망에 빠뜨리는 유혹과 올가미와 어리석고 해로운 갖가지 욕망에 떨어집니다. 10 사실 돈을 사랑하는 것이 모든 악의 뿌리입니다. 돈을 따라다니다가 믿음에서 멀어져 방황하고 많은 아픔을 겪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11 하느님의 사람이여, 그대는 이러한 것들을 피하십시오. 그 대신에 의로움과 신심과 믿음과 사랑과 인내와 온유를 추구하십시오. 12 믿음을 위하여 훌륭히 싸워 영원한 생명을 차지하십시오. 그대는 많은 증인 앞에서 훌륭하게 신앙을 고백하였을 때에 영원한 생명으로 부르심을 받은 것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49(48),6-7.8-10.17-18.19-20(◎ 마태 5,3)
◎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하늘 나라가 그들의 것이다.
○ 뒤쫓는 자들이 악행으로 나를 에워쌀 때, 그 불행한 날 내가 무엇을 두려워하랴? 그들은 자기 재산만 믿고, 재물이 많다고 자랑한다. ◎
○ 사람이 사람을 어찌 구원하랴? 하느님께 제 몸값을 치를 수도 없거늘. 그 영혼의 값 너무 비싸 언제나 모자란다, 그가 영원히 살기에는, 구렁을 아니 보기에는. ◎
○ 누군가 부자가 된다 하여도, 제집의 영광을 드높인다 하여도 부러워하지 마라. 죽을 때는 아무것도 가져갈 수 없으며, 영광도 그를 따라 내려가지 못한다. ◎
○ “네가 잘한다고 사람들이 칭찬한다.” 사는 동안 스스로에게 말할지라도, 조상들이 모인 데로 내려가, 다시는 빛을 보지 못하리라. ◎

 

복음 환호송 마태 11,25 참조
◎ 알렐루야.
○ 하늘과 땅의 주님이신 아버지, 찬미받으소서. 아버지는 하늘 나라의 신비를 철부지들에게 드러내 보이셨나이다.
◎ 알렐루야.

 

복음 <예수님과 함께 있던 여자들은 자기들의 재산으로 예수님의 일행에게 시중을 들었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8,1-3
그때에 1 예수님께서는 고을과 마을을 두루 다니시며,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시고 그 복음을 전하셨다. 열두 제자도 그분과 함께 다녔다. 2 악령과 병에 시달리다 낫게 된 몇몇 여자도 그들과 함께 있었는데, 일곱 마귀가 떨어져 나간 막달레나라고 하는 마리아, 3 헤로데의 집사 쿠자스의 아내 요안나, 수산나였다. 그리고 다른 여자들도 많이 있었다. 그들은 자기들의 재산으로 예수님의 일행에게 시중을 들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주님, 신자들이 바치는 기도와 예물을 받아들이시고, 이 정성된 제사로 저희가 천상 영광을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34(33),11
부자들도 궁색해져 굶주리게 되지만, 주님을 찾는 이에게는 좋은 것뿐이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엄위하신 주님 앞에 엎드려 비오니, 저희를 그리스도의 거룩한 살과 피로 기르시어, 그 신성에 참여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는 복음 선포의 여정에서 언제나 제자들과 ‘함께’하셨고, 그들 가운데에는 예수님의 일행을 돌보는 여인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사회적인 약자이자 소외 계층이었던 당시 여성의 지위를 생각하면 예수님을 따르는 일이 쉬운 일이 아니었음에도 여인들은 자기들의 재산으로 시중을 들었다고 전합니다.
여인들은 공통적으로 예수님으로부터 치유와 용서를 체험한 이들이었고, 세상에서 가장 가치 있는 보화를 예수님의 말씀에서 찾은 사람들입니다. 이들이 지닌 영적 감각과 헌신은 세상의 재화가 결코 행복의 조건이 아님을 깨닫게 해 주었을 것입니다.
바오로 사도는 티모테오에게 보낸 편지에서 신앙인이 빠질 수 있는 유혹들을 실감 나게 나열합니다. 영적 교만은 논쟁과 설전, 시기와 분쟁, 중상과 못된 의심을 일으키고, 알력 다툼은 신심을 이득의 수단으로까지 삼는다고 신랄하게 비판합니다.
우리 시대에도 인생의 성공을 재화와 돈으로 환산하려고 하는 이들에게 닥칠 수 있는 파멸과 멸망의 유혹의 경고는 언제나 있어 왔습니다. “돈을 사랑하는 것이 모든 악의 뿌리”이고, 돈 때문에 믿음을 잃고 방황하며 아픔을 겪는 사람은 바오로 사도의 시대나 지금이나 매한가지인 듯싶습니다.
인간의 욕망이 언제나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 그 욕망이 삶을 충동하는 에너지로 잘 활용되려면 세상을 바라보는 가치관의 변화가 필요합니다. 성공이 적자생존과 승자 독식 원칙에 따라 움직이는 세상에서 ‘더불어 행복한 세상’은 없습니다. “의로움과 신심과 믿음과 사랑과 인내와 온유를 추구”하는 길이야말로 함께 행복해지는 예수님의 길임을 명심합시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조회 수 1807
 
 
1506203193.92701800
1506203194.18092600
0.253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