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40
  •  

2017년 8월 7일
연중 제18주간 월요일

7월 (녹) 연중 제18주간 월요일, 또는 (홍) 성 식스토 2세 교황과 동료 순교자들, 또는 (백) 성 가예타노 사제      입추
평일 미사 또는 기념 미사
① 민수 11,4ㄴ-15
㉥ 마태 14,13-21.
평일 또는 기념 시간 전례

 

 

7 (녹) 연중 제18주간 월요일      성 식스토 2세 교황과 동료 순교자들, 또는 성 가예타노 사제

 

입당송 시편 95(94),6-7 참조
어서 와 하느님께 경배드리세. 우리를 내신 주님 앞에 무릎 꿇으세. 그분은 우리의 하느님이시네.

 

본기도
주님, 주님의 가족을 자애로이 지켜 주시고, 천상 은총만을 바라는 저희를 끊임없이 보호해 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만나에 싫증을 낸 이스라엘 백성이 고기를 달라고 하자 모세는, 어찌하여 온 백성을 저에게 짐으로 지우시냐며 주님께 하소연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시어 먹을 것을 주라고 하시고는,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오천 명을 먹이신다(복음).

 

제1독서 <저 혼자서는 이 백성을 안고 갈 수 없습니다.>
▥ 민수기의 말씀입니다. 11,4ㄴ-15
그 무렵 이스라엘 자손들이 4 말하였다. “누가 우리에게 고기를 먹여 줄까? 5 우리가 이집트 땅에서 공짜로 먹던 생선이며, 오이와 수박과 부추와 파와 마늘이 생각나는구나. 6 이제 우리 기운은 떨어지는데, 보이는 것은 이 만나뿐, 아무것도 없구나.”
7 만나는 고수 씨앗과 비슷하고 그 빛깔은 브델리움 같았다. 8 백성은 돌아다니며 그것을 거두어서, 맷돌에 갈거나 절구에 빻아 냄비에다 구워 과자를 만들었다. 그 맛은 기름과자 맛과 같았다. 9 밤에 이슬이 진영 위로 내리면, 만나도 함께 내리곤 하였다.
10 모세는 백성이 씨족끼리 저마다 제 천막 어귀에 앉아 우는 소리를 들었다. 주님께서 대단히 진노하셨다. 모세에게도 그것이 언짢았다. 11 그래서 모세가 주님께 여쭈었다.
“어찌하여 당신의 이 종을 괴롭히십니까? 어찌하여 제가 당신의 눈 밖에 나서, 이 온 백성을 저에게 짐으로 지우십니까? 12 제가 이 온 백성을 배기라도 하였습니까? 제가 그들을 낳기라도 하였습니까? 그런데 어째서 당신께서는 그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땅으로, 유모가 젖먹이를 안고 가듯, 그들을 제 품에 안고 가라 하십니까?
13 백성은 울면서 ‘먹을 고기를 우리에게 주시오.’ 하지만, 이 온 백성에게 줄 고기를 제가 어디서 구할 수 있겠습니까? 14 저 혼자서는 이 온 백성을 안고 갈 수 없습니다. 저에게는 너무나 무겁습니다.
15 저에게 이렇게 하셔야겠다면, 제발 저를 죽여 주십시오. 제가 당신의 눈에 든다면, 제가 이 불행을 보지 않게 해 주십시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81(80),12-13.14-15.16-17(◎ 2ㄱ)
◎ 환호하여라, 우리의 힘 하느님께!
○ 내 백성은 내 말을 듣지 않고, 이스라엘은 나를 따르지 않았다. 고집 센 그들의 마음을 내버려 두었더니, 그들은 제멋대로 제 길을 걸어갔다. ◎
○ 내 백성이 내 말을 듣기만 한다면, 이스라엘이 내 길을 걷기만 한다면, 나 그들의 원수들을 당장 꺾고, 내 손을 돌려 그들의 적들을 치리라. ◎
○ 그들이 주님을 미워하는 자들의 아첨을 받고, 이것이 그들의 영원한 운명이 되리라. 내 백성에게 나는 기름진 참밀을 먹이고, 바위틈의 석청으로 배부르게 하리라. ◎

 

복음 환호송 마태 4,4
◎ 알렐루야.
○ 사람은 빵만으로 살지 않고, 하느님의 입에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산다.
◎ 알렐루야.

 

복음 <예수님께서 하늘을 우러러 찬미를 드리신 다음 빵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니, 제자들이 그것을 군중에게 나누어 주었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4,13-21
그때에 세례자 요한의 죽음에 관한 소식을 13 들으신 예수님께서는 배를 타시고 따로 외딴곳으로 물러가셨다. 그러나 여러 고을에서 그 소문을 듣고 군중이 육로로 그분을 따라나섰다.
14 예수님께서는 배에서 내리시어 많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시어, 그들 가운데에 있는 병자들을 고쳐 주셨다.
15 저녁때가 되자 제자들이 예수님께 다가와 말하였다. “여기는 외딴곳이고 시간도 이미 지났습니다. 그러니 군중을 돌려보내시어, 마을로 가서 스스로 먹을거리를 사게 하십시오.”
16 예수님께서 “그들을 보낼 필요가 없다.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 하고 이르시니, 17 제자들이 “저희는 여기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밖에 가진 것이 없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18 예수님께서는 “그것들을 이리 가져오너라.” 하시고는, 19 군중에게 풀밭에 자리를 잡으라고 지시하셨다. 그리고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손에 들고 하늘을 우러러 찬미를 드리신 다음 빵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니, 제자들이 그것을 군중에게 나누어 주었다.
20 사람들은 모두 배불리 먹었다. 그리고 남은 조각을 모으니 열두 광주리에 가득 찼다. 21 먹은 사람은 여자들과 아이들 외에 남자만도 오천 명가량이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주 하느님, 빵과 포도주를 마련하시어, 저희가 이 세상에서 살아갈 힘을 주셨으니, 이 예물이 영원한 생명을 주는 성사가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107(106),8-9
주님께 감사하여라, 그 자애를, 사람들에게 베푸신 그 기적을. 그분은 목마른 이에게 물을 주시고, 굶주린 이를 좋은 것으로 배불리셨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하느님, 저희 모두 같은 빵과 같은 잔을 나누어 먹고 마시게 하셨으니, 저희가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 되어, 기꺼이 인류 구원에 앞장서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는 배를 타고 외딴곳으로 물러가 쉬고자 하셨습니다. 가까운 친척이자 구약의 마지막 예언자인 세례자 요한의 죽음을 보면서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수난과 죽음을 더 깊이 준비하고자 하셨습니다.
그렇지만 한적한 곳에서 침잠하고자 하신 예수님의 의도와는 달리 군중은 예수님께 몰려왔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께 몰려드는 백성을 가엾이 여기시며 군중이 먹을 빵을 걱정하셨습니다.
모세는 광야에서 백성에게 먹일 빵과 고기 걱정으로 짓눌린 나머지 차라리 죽게 해 달라고 하느님께 청하였지만, 생명의 주인이신 예수님께서는 병자들을 고쳐 주시며 빵의 기적을 일으키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단순히 육신을 살리는 빵을 주시는 것에 그치지 않으시고 영원한 생명의 양식을 주시고자 준비하셨습니다. 새로운 하느님의 백성이 누리게 될 성찬을 ‘빵의 기적’을 통해 준비하셨습니다.
제자들이 구한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는 성찬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준비할 작은 정성을 상징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자녀들의 작은 정성으로 커다란 기적을 일으키시는 분이십니다. 주님께서는 보잘것없는 우리의 봉헌을 구원 사업의 큰 도구로 쓰시는 분이십니다. 우리가 보기에 부끄러울 정도로 미약한 우리의 선행과 기도도 하느님께 온전히 바쳐질 때 세상을 구원할 양식이 됩니다. 겨자씨 같은 작은 믿음도 주님의 은총으로 나날이 성장하며 구원의 열매를 맺습니다. 주님에 대한 절대적 신뢰로 그분께 나아가는 것이 우리에게 제일 필요한 마음가짐입니다. (류한영 베드로 신부)

 

 

조회 수 2388
 
 3개천절 추석연휴
 4추석
1508330624.35912400
1508330624.60987000
0.250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