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40
  •  

11금 (백) 성녀 클라라 동정 기념일           금육 · 말복
기념 미사
① 신명 4,32-40
㉥ 마태 16,24-28.
또는
① 필리 3,8-14
㉥ 마태 19,27-29.
기념 시간 전례

 

 

11 금요일 (백) 성녀 클라라 동정 기념일
클라라 성녀는 1194년 이탈리아 아시시의 한 귀족 가문에서 태어났다. 프란치스코 성인의 복음적 생활에 감명을 받은 그녀는 수도 생활에 대한 열망으로 클라라 수도회를 세웠다. 수도 생활에 대한 집안의 반대도 심했으나, 오히려 동생 아녜스마저 언니의 뒤를 따라 수도자가 되었다. 클라라 성녀는 프란치스코 성인을 본받아 철저하게 가난하고 겸손한 삶을 계속하였다. 1253년 선종한 그녀를 2년 뒤 알렉산데르 4세 교황이 시성하였다.

 

 

입당송
이 슬기롭고 지혜로운 동정녀는 등불을 밝혀 들고 그리스도를 맞으러 나갔네.

 

본기도
하느님, 복된 클라라를 자비로이 이끄시어 가난을 사랑하게 하셨으니, 그의 전구를 들으시어, 저희도 가난의 정신으로 그리스도를 따르다가, 마침내 하늘 나라에서 하느님을 직접 뵈옵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모세는 백성에게, 주님의 규정과 계명들을 지키면 너희 자손들이 잘되고 주 너희 하느님께서 주시는 땅에서 오래 살 것이라고 말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사람은 목숨을 얻을 것이라며, 사람의 아들이 올 그때에 각자에게 그 행실대로 갚을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하느님께서는 너희 조상들을 사랑하셨으므로 그 후손들을 선택하셨다.>
▥ 신명기의 말씀입니다. 4,32-40
모세가 백성에게 말하였다.
32 “이제, 하느님께서 땅 위에 사람을 창조하신 날부터 너희가 태어나기 전의 날들에게 물어보아라. 하늘 이 끝에서 저 끝까지 물어보아라. 과연 이처럼 큰일이 일어난 적이 있느냐? 이와 같은 일을 들어 본 적이 있느냐?
33 불 속에서 말씀하시는 하느님의 소리를 듣고도 너희처럼 살아남은 백성이 있느냐?
34 아니면 주 너희 하느님께서 이집트에서 너희가 보는 가운데 너희를 위하여 하신 것처럼, 온갖 시험과 표징과 기적, 전쟁과 강한 손과 뻗은 팔과 큰 공포로, 한 민족을 다른 민족 가운데에서 데려오려고 애쓴 신이 있느냐?
35 그것을 너희에게 보여 주신 것은 주님께서 하느님이시고, 그분 말고는 다른 하느님이 없음을 너희가 알게 하시려는 것이다. 36 그분께서는 너희를 깨우치시려고 하늘로부터 당신의 소리를 너희에게 들려주셨다. 또 땅 위에서는 당신의 큰 불을 너희에게 보여 주시고, 너희가 불 가운데에서 울려 나오는 그분의 말씀을 듣게 해 주셨다.
37 그분께서는 너희 조상들을 사랑하셨으므로 그 후손들을 선택하셨다. 그분께서는 몸소 당신의 큰 힘으로 너희를 이집트에서 이끌어 내셨다. 38 그리하여 너희보다 크고 강한 민족들을 너희 앞에서 내쫓으시고, 너희를 이 땅으로 데려오셔서, 오늘 이처럼 이 땅을 너희에게 상속 재산으로 주신 것이다.
39 그러므로 너희는 오늘, 주님께서 위로는 하늘에서, 아래로는 땅에서 하느님이시며, 다른 하느님이 없음을 분명히 알고 너희 마음에 새겨 두어라.
40 너희는 오늘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그분의 규정과 계명들을 지켜라. 그래야 너희와 너희 자손들이 잘되고, 주 너희 하느님께서 너희에게 영원토록 주시는 땅에서 오래 살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77(76),12-13.14-15.16과 21(◎ 12ㄱ)
◎ 저는 주님 업적을 생각하나이다.
○ 저는 주님 업적을 생각하나이다. 그 옛날 당신이 이루신 기적을 생각하나이다. 당신의 모든 행적을 되새기고, 당신이 하신 일들을 묵상하나이다. ◎
○ 하느님, 당신의 길은 거룩하옵니다. 하느님처럼 위대한 신이 어디 또 있으리이까? 당신은 기적을 이루시는 하느님, 백성들에게 당신 권능을 드러내셨나이다. ◎
○ 당신 팔로 당신 백성을, 야곱과 요셉의 자손들을 구원하셨나이다. 당신은 모세와 아론의 손으로, 당신 백성을 양 떼처럼 이끄셨나이다. ◎

 

복음 환호송 마태 5,10
◎ 알렐루야.
○ 행복하여라, 의로움 때문에 박해를 받는 사람들! 하늘 나라가 그들의 것이다.
◎ 알렐루야.

 

복음 <사람이 제 목숨을 무엇과 바꿀 수 있겠느냐?>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6,24-28
24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 25 정녕 자기 목숨을 구하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사람은 목숨을 얻을 것이다.
26 사람이 온 세상을 얻고도 제 목숨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 사람이 제 목숨을 무엇과 바꿀 수 있겠느냐?
27 사람의 아들이 아버지의 영광에 싸여 천사들과 함께 올 터인데, 그때에 각자에게 그 행실대로 갚을 것이다.
28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여기에 서 있는 이들 가운데에는 죽기 전에 사람의 아들이 자기 나라에 오는 것을 볼 사람들이 더러 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주님, 복된 동정녀 클라라를 기리는 저희가 놀라우신 주님을 찬양하며, 지극히 높으신 주님 앞에 엎드려 청하오니, 그의 공로를 기꺼워하셨듯이, 저희가 바치는 제사도 기쁘게 받아 주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마태 25,6 참조
보라, 신랑이 오신다. 주 그리스도를 맞으러 나가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 하느님, 천상 선물을 나누어 받고 비오니, 저희가 복된 클라라를 본받아,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을 깊이 새기며, 오로지 주님의 뜻만을 충실히 따르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천상천하의 대권을 지니신 하느님을 섬기도록 당부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사람은 목숨을 얻을 것이다.” 하고 선언하십니다. 예수님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바치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의 갚음을 받는다는 것입니다.
주님의 십자가는 다른 사람의 구원을 위하여 겪는 고통입니다. 우리가 겪는 고통들에 대해 연민을 가지는 것은 주님의 십자가를 지는 것이 아닙니다. 주님의 십자가는 죄인처럼 멸시받고 모욕당하는 것을 말합니다. 그 십자가는 온갖 수모를 겪으면서도 죽음을 각오하고 희생하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뒤를 따르는 길은 결코 쉽지 않지만 하느님의 은총으로 가능합니다. 빛이라는 뜻을 지닌 ‘클라라’ 성녀는 아시시의 귀족 파바로네 가문 출신이지만, 복음의 가난을 따르려고 가진 것을 모두 포기하였습니다. 성녀는 수도원 장상이었지만 비천한 여종처럼 수도원의 궂은일을 도맡아 하였습니다. 복음의 약속에 흔들리지 않는 믿음을 가진 성녀를 통해 예수님께서는 빵을 많게 한 기적, 1252년 성탄 대축일 밤 미사를 영적 투시로 보는 기적 등을 일으키셨습니다.
성녀는 수도 생활 중 대부분의 시간을 병상에서 보냈지만 하느님을 흠숭하고 사랑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성녀는 이렇게 유언을 남겼습니다. “복되신 프란치스코는 우리가 궁핍과 고생, 시련과 수치, 세속의 멸시, 그 어느 것도 피하지 않고 오히려 그 모든 것을 더 없는 기쁨으로 여긴다는 것을 보셨을 때 크게 기뻐하셨습니다.” 성녀의 유언은 주님의 십자가를 지는 삶이 무엇인지 생각하게 합니다. (류한영 베드로 신부)

 

조회 수 2654
 
 3개천절 추석연휴
 4추석
1508330753.03522000
1508330753.28722900
0.25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