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40
  •  

2017년 8월 31일
연중 제21주간 목요일

31목 (녹) 연중 제21주간 목요일
① 1테살 3,7-13
㉥ 마태 24,42-51.

 

31 (녹) 연중 제21주간 목요일

 

입당송 시편 18(17),19-20
주님은 내 버팀목 되어 주셨네. 내가 그분 마음에 들었기에, 넓은 들로 이끄시어 나를 구하셨네.

 

본기도
주님, 이 세상을 정의와 평화로 이끌어 주시고, 교회가 자유로이 주님을 섬길 수 있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테살로니카 신자들이 믿음으로 주님 안에 굳건히 서 있어 격려를 받고 기쁘다고 전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너희가 생각하지도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라며, 주인이 돌아와서 볼 때에 성실히 일하고 있는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처럼 되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여러분이 서로 지니고 있는 사랑과 다른 모든 사람을 향한 사랑을 주님께서 더욱 자라게 하시기를 빕니다.>
▥ 사도 바오로의 테살로니카 1서 말씀입니다. 3,7-13
7 형제 여러분, 우리는 이 모든 재난과 환난 속에서도 여러분의 일로 격려를 받았습니다. 그것은 여러분의 믿음 때문입니다. 8 여러분이 주님 안에 굳건히 서 있다고 하니 우리는 이제 살았습니다.
9 우리가 여러분 덕분에 우리의 하느님 앞에서 누리는 이 기쁨을 두고, 하느님께 어떻게 감사를 드려야 하겠습니까? 10 우리는 여러분의 얼굴을 보고 또 여러분의 믿음에 부족한 부분을 채워 줄 수 있게 되기를 밤낮으로 아주 간절히 기도하고 있습니다.
11 하느님 우리 아버지께서 친히, 그리고 우리 주 예수님께서 우리가 여러분에게 갈 수 있도록 길을 열어 주시기를 빕니다.
12 여러분이 서로 지니고 있는 사랑과 다른 모든 사람을 향한 사랑도, 여러분에 대한 우리의 사랑처럼 주님께서 더욱 자라게 하시고 충만하게 하시며, 13 여러분의 마음에 힘을 북돋아 주시어, 우리 주 예수님께서 당신의 모든 성도들과 함께 재림하실 때, 여러분이 하느님 우리 아버지 앞에서 흠 없이 거룩한 사람으로 나설 수 있게 되기를 빕니다. 아멘.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90(89),3-4.12-13.14와 17(◎ 14 참조)
◎ 주님, 당신 자애로 저희를 채워 주소서. 저희가 기뻐하리이다.
○ 인간을 먼지로 돌아가게 하시며 당신은 말씀하시나이다. “사람들아, 돌아가라.” 천 년도 당신 눈에는 지나간 어제 같고, 한 토막 밤과도 같사옵니다. ◎
○ 저희 날수를 헤아리도록 가르치소서. 저희 마음이 슬기를 얻으리이다. 돌아오소서, 주님, 언제까지리이까? 당신 종들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
○ 아침에 당신 자애로 저희를 채워 주소서. 저희는 날마다 기뻐하고 즐거워하리이다. 주 하느님의 어지심을 저희 위에 내리소서. 저희 손이 하는 일에 힘을 주소서. 저희 손이 하는 일에 힘을 실어 주소서. ◎

 

복음 환호송 마태 24,42.44 참조
◎ 알렐루야.
○ 깨어 준비하고 있어라. 생각하지도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오리라.
◎ 알렐루야.

 

복음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4,42-51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42 “깨어 있어라. 너희의 주인이 어느 날에 올지 너희가 모르기 때문이다. 43 이것을 명심하여라. 도둑이 밤 몇 시에 올지 집주인이 알면, 깨어 있으면서 도둑이 자기 집을 뚫고 들어오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다. 44 그러니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너희가 생각하지도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기 때문이다.
45 주인이 종에게 자기 집안 식솔들을 맡겨 그들에게 제때에 양식을 내주게 하였으면, 어떻게 하는 종이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이겠느냐? 46 행복하여라, 주인이 돌아와서 볼 때에 그렇게 일하고 있는 종! 47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주인은 자기의 모든 재산을 그에게 맡길 것이다.
48 그러나 만일 그가 못된 종이어서 마음속으로 ‘주인이 늦어지는구나.’ 하고 생각하며, 49 동료들을 때리기 시작하고 또 술꾼들과 어울려 먹고 마시면, 50 예상하지 못한 날, 짐작하지 못한 시간에 그 종의 주인이 와서, 51 그를 처단하여 위선자들과 같은 운명을 겪게 할 것이다. 거기에서 그는 울며 이를 갈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하느님, 하느님께 봉헌할 예물을 마련해 주시고, 이 예물을 저희 정성으로 받아 주시니, 자비를 베푸시어, 이 제사를 저희 공로로 여기시고, 더 많은 상급을 내려 주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13(12),6 참조
은혜를 베푸신 주님께 노래하리이다. 지극히 높으신 주님 이름 찬양하리이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구원의 성체를 받아 모시고 자비를 간청하오니, 현세에서 저희를 길러 주시는 이 성사로, 저희가 영원한 생명을 얻어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주님께서는 이 지상에 있는 동안 각자의 재능과 재산, 시간과 건강을 잘 관리하도록 우리에게 맡기셨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주님께서 맡겨 주신 모든 것을 충실하고 슬기롭게 운영하여야 합니다. 우리의 재능을 훔치는 도둑은 게으름과 안이함입니다. 그 도둑에게 우리가 관리하는 것들을 빼앗기지 않으려면 끊임없이 깨어 있어야 합니다. 방종과 방탕은 주님께서 오실 때를 알아보지 못하도록 사람의 지성과 지혜를 어둡게 합니다. 방탕한 사람들은 오실 주님을 기다리지 못하고 죽음의 졸음과 잠에 빠진 채 어둠의 나라에 들어갑니다.
바오로 사도는 테살로니카 신자들이 하느님과 이웃에 대한 사랑을 점점 키워서 하느님 아버지 앞에서 흠 없는 사람, 거룩한 사람이 되도록 기원하고 있습니다. 사도는 재난과 환난 속에서도 꿋꿋이 주님을 섬기고 있는 신자들을 칭찬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다시 오실 주님을 맞이할 준비를 열심히 하고 있었기에 하느님께서 주시는 내적 기쁨을 누렸습니다. 사도는 영적 자녀인 그들의 기쁨이 줄지 않도록, 그들의 믿음이 계속 커지도록 자상한 아버지처럼 간절히 기도합니다.
우리는 ‘이 정도는 괜찮겠지!’ 하고 합리화하며 신앙생활을 등한시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나에게는 이 세상의 종말이 느닷없이 오지 않겠지!’ 하고 낙관하며 살고 있지는 않습니까? 주님께서는 우리 모두에게 “예상하지 못한 날, 짐작하지 못한 시간에” 오십니다. 깨어 있음과 성실함의 지혜가 우리의 순례 여정을 꽃피게 함을 기억합시다. (류한영 베드로 신부)

 

조회 수 828
 
 
1502997498.71771300
1502997498.97101700
0.253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