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38
  •  

2017년 3월 8일
사순 제1주간 수요일

8수 (자) 사순 제1주간 수요일
평일 미사. 사순 감사송
① 요나 3,1-10
㉥ 루카 11,29-32.
천주의 성 요한 수도자 기념 허용, 28면의 2항 참조

 

 

8 (자) 사순 제1주간 수요일      천주의 성 요한 수도자 기념 허용

 

입당송 시편 25(24),6.2.22 참조
주님, 예로부터 베풀어 오신 당신의 자비와 자애 기억하소서. 원수들이 저희를 짓누르지 못하게 하소서. 이스라엘의 하느님, 모든 곤경에서 저희를 구하소서.

 

본기도
주님, 이 백성의 정성을 인자로이 굽어보시어, 저희가 절제하고 극기하며 선행을 실천하고, 새로운 마음으로 살아가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요나 예언자가 사십 일이 지나면 니네베는 무너진다고 주님의 말씀을 전하자, 니네베 사람들이 하느님을 믿고 단식을 선포하고 모두 자루옷을 입는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이 세대는 악한 세대이고 이 세대가 표징을 요구하지만 요나의 표징밖에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니네베 사람들이 악한 길에서 돌아섰다.>
▥ 요나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3,1-10
주님의 말씀이 1 요나에게 내렸다. 2 “일어나 저 큰 성읍 니네베로 가서, 내가 너에게 이르는 말을 그 성읍에 외쳐라.”
3 요나는 주님의 말씀대로 일어나 니네베로 갔다. 니네베는 가로지르는 데에만 사흘이나 걸리는 아주 큰 성읍이었다. 4 요나는 그 성읍 안으로 걸어 들어가기 시작하였다. 하룻길을 걸은 다음 이렇게 외쳤다. “이제 사십 일이 지나면 니네베는 무너진다!”
5 그러자 니네베 사람들이 하느님을 믿었다. 그들은 단식을 선포하고 가장 높은 사람부터 가장 낮은 사람까지 자루옷을 입었다. 6 이 소식이 니네베 임금에게 전해지자, 그도 왕좌에서 일어나 겉옷을 벗고 자루옷을 걸친 다음 잿더미 위에 앉았다. 7 그리고 그는 니네베에 이렇게 선포하였다.
“임금과 대신들의 칙령에 따라 사람이든 짐승이든, 소든 양이든 아무것도 맛보지 마라. 먹지도 말고 마시지도 마라. 8 사람이든 짐승이든 모두 자루옷을 걸치고 하느님께 힘껏 부르짖어라. 저마다 제 악한 길과 제 손에 놓인 폭행에서 돌아서야 한다. 9 하느님께서 다시 마음을 돌리시고 그 타오르는 진노를 거두실지 누가 아느냐? 그러면 우리가 멸망하지 않을 수도 있다.”
10 하느님께서는 그들이 악한 길에서 돌아서는 모습을 보셨다. 그래서 하느님께서는 마음을 돌리시어 그들에게 내리겠다고 말씀하신 그 재앙을 내리지 않으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51(50),3-4.12-13.18-19(◎ 19ㄴㄷ)
◎ 부서지고 뉘우치는 마음을, 하느님, 당신은 업신여기지 않으시나이다.
○ 하느님, 당신 자애로 저를 불쌍히 여기소서. 당신의 크신 자비로 저의 죄악을 없애 주소서. 제 허물을 말끔히 씻어 주시고, 제 잘못을 깨끗이 지워 주소서. ◎
○ 하느님, 제 마음을 깨끗이 만드시고, 제 안에 굳건한 영을 새롭게 하소서. 당신 앞에서 저를 내치지 마시고, 당신의 거룩한 영을 제게서 거두지 마소서. ◎
○ 당신은 제사를 즐기지 않으시기에, 제가 번제를 드려도 반기지 않으시리이다. 하느님께 드리는 제물은 부서진 영. 부서지고 뉘우치는 마음을, 하느님, 당신은 업신여기지 않으시나이다. ◎

 

복음 환호송 요엘 2,12-13 참조
◎ 말씀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너그럽고 자비로우니, 이제 마음을 다하여 나에게 돌아오너라.
◎ 말씀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복음 <이 세대는 요나 예언자의 표징밖에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29-32
그때에 29 군중이 점점 더 모여들자 예수님께서 말씀하기 시작하셨다.
“이 세대는 악한 세대다. 이 세대가 표징을 요구하지만 요나 예언자의 표징밖에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다. 30 요나가 니네베 사람들에게 표징이 된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이 세대 사람들에게 그러할 것이다.
31 심판 때에 남방 여왕이 이 세대 사람들과 함께 되살아나 이 세대 사람들을 단죄할 것이다. 그 여왕이 솔로몬의 지혜를 들으려고 땅끝에서 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라, 솔로몬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32 심판 때에 니네베 사람들이 이 세대와 함께 다시 살아나 이 세대를 단죄할 것이다. 그들이 요나의 설교를 듣고 회개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라,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주님, 저희에게 주신 선물을 봉헌하오니, 이 제물이 저희에게 영원한 구원을 주는 성사가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사순 감사송: 183면 참조>

 

영성체송 시편 5,12 참조
당신께 피신하는 이들 모두 즐거워하며 영원토록 환호하리이다. 주님, 저희를 감싸 주소서.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하느님, 이 성사로 저희를 끊임없이 길러 주시니, 너그러이 내려 주신 이 성체로, 저희가 생기를 찾고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예수님께서는 표징을 요구하는 세대를 탓하며, 요나 예언자의 표징밖에는 따로 보여 줄 것이 없다고 말씀하십니다.
요나는 니네베 사람들에게 ‘회개하라’는 메시지를 전하라는 하느님 말씀을 거부하고 도망가다 바닷속에 던져지지요(요나 1장 참조). 이어 물고기 배 속에 들어간 요나는 사흘 만에 변화되어 나옵니다(요나 2장 참조). 그 후 오늘 제1독서에서처럼 요나는 니네베 사람들에게 하느님의 말씀을 전하였고, 그의 외침을 들은 니네베 사람들은 모두 회개하며 하느님을 믿은 것입니다. 그들은 눈에 보이는 엄청난 기적이나 어떤 표징보다도, 하느님께서 보내신 예언자를 알아보았기 때문입니다.
그 요나보다도 더 큰 표징이 예수님입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눈앞의 기적이나 표징만을 찾느라고, 정작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한다는 말씀입니다.
만일 하느님께서 기적을 베푸시어 각자의 소원을 들어주신다면 회개하겠습니까? 또 다른 무엇을 계속 요구할 것입니다. 기적을 아무리 베푸셔도 우리 마음이 근본적으로 변화되지는 않을 것입니다.
요나는 물고기 배 속에 머물며 회개하였습니다. 물고기 배 속은 죽음과도 같은 극한 상황이지요. 하느님을 외면하고 도망가던 요나가 물고기 배 속이라는 그 절박한 상황에서 참된 기도를 했고, 마침내 변화된 것입니다. 반면 우리는 어떠합니까? 기도하기 전에 너무나도 많은 조건을 내세우지 않습니까? 우리가 근본적으로 변하려면, 자신과 싸워야만 합니다. 물고기 배 속과 같은 절박한 체험이 필요합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조회 수 2319
 
 
1493374446.01867000
1493374446.27976500
0.2610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