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37
  •  

2017년 3월 27일
사순 제4주간 월요일

27월 (자) 사순 제4주간 월요일
평일 미사. 사순 감사송
① 이사 65,17-21
㉥ 요한 4,43-54.

 

 

27 (자) 사순 제4주간 월요일

 

입당송 시편 31(30),7-8 참조
저는 오로지 주님만 믿나이다. 가련한 저를 굽어보시니, 당신 자애로 저는 기뻐하고 즐거워하리이다.

 

본기도
하느님, 거룩한 성사로 세상을 새롭게 하시니, 현세의 교회를 도우시어 영원한 나라로 이끌어 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이사야 예언자는 주님께서 새 하늘과 새 땅을 창조하시리니, 예전의 것들은 이제 기억되지도 마음에 떠오르지도 않으리라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갈릴래아 카나에 가시어 거기 있던 왕실 관리의 간청을 듣고 카파르나움에 있는 그의 아들을 고쳐 주시어, 갈릴래아에서 두 번째 표징을 일으키신다(복음).

 

제1독서 <다시는 우는 소리가, 울부짖는 소리가 들리지 않으리라.>
▥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 65,17-21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17 “보라, 나 이제 새 하늘과 새 땅을 창조하리라. 예전의 것들은 이제 기억되지도 않고, 마음에 떠오르지도 않으리라.
18 그러니 너희는 내가 창조하는 것을 대대로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 보라, 내가 예루살렘을 ‘즐거움’으로, 그 백성을 ‘기쁨’으로 창조하리라. 19 나는 예루살렘으로 말미암아 즐거워하고, 나의 백성으로 말미암아 기뻐하리라. 그 안에서 다시는 우는 소리가, 울부짖는 소리가 들리지 않으리라.
20 거기에는 며칠 살지 못하고 죽는 아기도 없고, 제 수명을 채우지 못하는 노인도 없으리라. 백 살에 죽는 자를 젊었다 하고, 백 살에 못 미친 자를 저주받았다 하리라. 21 그들은 집을 지어 그 안에서 살고, 포도밭을 가꾸어 그 열매를 먹으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30(29),2와 4.5-6.11-12ㄱ과 13ㄴ(◎ 2ㄱㄴ 참조)
◎ 주님, 저를 구하셨으니 당신을 높이 기리나이다.
○ 주님, 당신을 높이 기리나이다. 당신은 저를 구하시어, 원수들이 저를 보고 기뻐하지 못하게 하셨나이다. 주님, 당신이 제 목숨 저승에서 건지시고, 구렁에 떨어지지 않게 살리셨나이다. ◎
○ 주님께 충실한 이들아, 주님께 찬미 노래 불러라. 거룩하신 그 이름 찬송하여라. 그분의 진노는 잠시뿐이나, 그분의 호의는 한평생이니, 울음으로 한밤을 지새워도, 기쁨으로 아침을 맞이하리라. ◎
○ “들으소서, 주님, 저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주님, 저의 구원자 되어 주소서.” 당신은 저의 비탄을 춤으로 바꾸시니, 주 하느님, 영원히 당신을 찬송하오리다. ◎

 

복음 환호송 아모 5,14 참조
◎ 말씀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 너희는 악이 아니라 선을 찾아라. 그래야 살리라. 그래야 주님이 너희와 함께 있으리라.
◎ 말씀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복음 <가거라. 네 아들은 살아날 것이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4,43-54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사마리아를 43 떠나 갈릴래아로 가셨다. 44 예수님께서는 친히, 예언자는 자기 고향에서 존경을 받지 못한다고 증언하신 적이 있다. 45 예수님께서 갈릴래아에 가시자 갈릴래아 사람들이 그분을 맞아들였다. 그들도 축제를 지내러 예루살렘에 갔다가, 예수님께서 축제 때에 그곳에서 하신 모든 일을 보았기 때문이다.
46 예수님께서는 물을 포도주로 만드신 적이 있는 갈릴래아 카나로 다시 가셨다. 거기에 왕실 관리가 한 사람 있었는데, 그의 아들이 카파르나움에서 앓아누워 있었다. 47 그는 예수님께서 유다를 떠나 갈릴래아에 오셨다는 말을 듣고 예수님을 찾아와, 자기 아들이 죽게 되었으니 카파르나움으로 내려가시어 아들을 고쳐 주십사고 청하였다.
48 예수님께서는 그에게 이르셨다. “너희는 표징과 이적을 보지 않으면 믿지 않을 것이다.”
49 그래도 그 왕실 관리는 예수님께 “주님, 제 아이가 죽기 전에 같이 내려가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50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가거라. 네 아들은 살아날 것이다.” 그 사람은 예수님께서 자기에게 이르신 말씀을 믿고 떠나갔다.
51 그가 내려가는 도중에 그의 종들이 마주 와서 아이가 살아났다고 말하였다. 52 그래서 그가 종들에게 아이가 나아지기 시작한 시간을 묻자, “어제 오후 한 시에 열이 떨어졌습니다.” 하고 대답하는 것이었다. 53 그 아버지는 바로 그 시간에 예수님께서 자기에게, “네 아들은 살아날 것이다.” 하고 말씀하신 것을 알았다. 그리하여 그와 그의 온 집안이 믿게 되었다.
54 이렇게 예수님께서는 유다를 떠나 갈릴래아로 가시어 두 번째 표징을 일으키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주님, 정성을 다하여 바치는 이 제사의 은혜로, 저희가 현세의 옛 생활에서 벗어나 새로워지고, 천상 생명을 얻게 하소서. 우리 주 …….
<사순 감사송: 183면 참조>

 

영성체송 에제 36,27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가 너희 안에 내 영을 넣어 주리니, 너희는 나의 규정을 따르고 나의 법규를 어김없이 지켜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이 성찬의 신비로 저희 삶을 새롭게 하시고, 저희를 거룩하게 하시어, 영원한 생명으로 이끌어 주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을 보면 어느 왕실 관리가 자기 아들을 살려 달라고 예수님께 청을 합니다. 왕실 관리는 고위층으로서 많은 권력을 누리고 있었을 것입니다. 반면 예수님은 어떤 위치에 있었습니까? 당시 시각으로 보면 시골 마을, 평범한 목수의 아들에 불과하였지요. 더욱이 고향 마을에서조차 환영받지 못한 예수님이었습니다. 그런 예수님께 자존심을 버리고 도움을 청한 것입니다. 자신을 완전히 내려놓은 것입니다.
그의 요청에 예수님께서는 짐짓 냉정하게 거절하십니다. “너희는 표징과 이적을 보지 않으면 믿지 않을 것이다.” 그의 믿음을 시험해 보신 것입니다. 그래도 그는 낙심하지 않고 더욱 끈질기게 청을 하지요. “주님, 제 아이가 죽기 전에 같이 내려가 주십시오.”
이런 모습을 보신 예수님께서는 마침내 허락하십니다. “가거라. 네 아들은 살아날 것이다.” 그는 이 말씀을 믿고 떠나갔습니다. 그만큼 예수님을 신뢰한 것입니다.
왕실 관리는 집으로 가는 길에 아들이 살아났다는 소식을 듣고는 예수님께서 병을 고쳐 주셨다고 확신합니다. 그러고는 예수님에 대한 감사 표시로 온 가족과 함께 예수님을 믿었습니다. 급할 때만 예수님을 찾은 것은 아닙니다.
우리는 주님께 간절히 기도하다가 막상 바라던 일이 이루어지면, 감사하는 마음을 잊을 때마저 있습니다. 하지만 감사하는 마음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더 나아가 조그만 일에도 감사하며, 하루하루 하느님을 찬미하는 삶을 가꾸어 나가야 하겠습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조회 수 772
 
 
1490526459.89374500
1490526460.14675500
0.253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