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39
  •  

2017년 4월 24일
부활 제2주간 월요일

24월 (백) 부활 제2주간 월요일, 또는 (홍) 식마린겐의 성 피델리스 사제 순교자
평일 미사에는 부활 감사송
기념 미사에는 부활 또는 성인 관련 감사송
① 사도 4,23-31
㉥ 요한 3,1-8.
평일 또는 기념 시간 전례(부활 시기)

 

 

24 (백) 부활 제2주간 월요일      식마린겐의 성 피델리스 사제 순교자

 

입당송 로마 6,9 참조
그리스도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부활하시어 다시는 돌아가시지 않으리니, 이제는 죽음이 그분을 누르지 못하리라. 알렐루야.

 

본기도
전능하신 하느님, 파스카의 영약으로 저희를 새롭게 하셨으니, 저희가 이 땅의 부모에게 받은 모습을 벗어버리고,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모습으로 변화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감옥에서 풀려난 베드로와 요한의 말을 들은 동료들은 한마음으로 하느님께 기도하고, 모두 성령으로 가득 차 하느님의 말씀을 담대히 전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유다인들의 최고 의회 의원인 니코데모가 찾아오자 “누구든지 물과 성령으로 태어나지 않으면, 하느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기도를 마치자 모두 성령으로 가득 차, 하느님의 말씀을 담대히 전하였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4,23-31
그 무렵 23 풀려난 베드로와 요한은 동료들에게 가서, 수석 사제들과 원로들이 자기들에게 한 말을 그대로 전하였다. 24 동료들은 그 말을 듣고 한마음으로 목소리를 높여 하느님께 아뢰었다.
“주님, 주님은 하늘과 땅과 바다와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만드신 분이십니다. 25 주님께서는 성령으로 주님의 종인 저희 조상 다윗의 입을 통하여 말씀하셨습니다.
‘어찌하여 민족들이 술렁거리며, 겨레들이 헛일을 꾸미는가? 26 주님을 거슬러, 그분의 기름부음받은이를 거슬러 세상의 임금들이 들고일어나며, 군주들이 함께 모였구나.’
27 과연 헤로데와 본시오 빌라도는 주님께서 기름을 부으신 분, 곧 주님의 거룩한 종 예수님을 없애려고, 다른 민족들은 물론 이스라엘 백성과도 함께 이 도성에 모여, 28 그렇게 되도록 주님의 손과 주님의 뜻으로 예정하신 일들을 다 실행하였습니다.
29 이제, 주님! 저들의 위협을 보시고, 주님의 종들이 주님의 말씀을 아주 담대히 전할 수 있게 해 주십시오. 30 저희가 그렇게 할 때, 주님께서는 손을 뻗으시어 병자들을 고치시고, 주님의 거룩한 종 예수님의 이름으로 표징과 이적들이 일어나게 해 주십시오.”
31 이렇게 기도를 마치자 그들이 모여 있는 곳이 흔들리면서 모두 성령으로 가득 차, 하느님의 말씀을 담대히 전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2,1-3.4-6.7-9(◎ 12ㄷ 참조)
◎ 주님, 당신께 피신하는 이 모두 행복하옵니다. (또는 ◎ 알렐루야.)
○ 어찌하여 민족들은 술렁거리며, 겨레들은 헛된 일을 꾸며 대는가? 주님을 거슬러, 그분의 메시아를 거슬러, 세상의 임금들이 들고일어나며, 군주들이 모여 음모를 꾸미는구나. “저들의 오랏줄을 끊어 버리고, 저들의 사슬을 벗어 던지자.” ◎
○ 하늘에 앉아 계신 분이 웃으신다. 주님이 그들을 비웃으신다. 마침내 진노하시어 꾸짖으시고, 분노하시어 그들을 떨게 하시리라. “나의 거룩한 산 시온 위에, 내가 나의 임금을 세웠노라!” ◎
○ 주님의 결정을 나는 선포하리라. 주님이 나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내 아들, 내가 오늘 너를 낳았노라. 나에게 청하여라. 내가 민족들을 너의 재산으로, 땅끝까지 너의 소유로 주리라. 너는 그들을 쇠지팡이로 부수고, 옹기그릇 바수듯 바수어 버리리라.” ◎

 

복음 환호송 콜로 3,1
◎ 알렐루야.
○ 너희는 그리스도와 함께 다시 살아났으니, 저 위에 있는 것을 추구하여라. 거기에는 그리스도가 하느님 오른쪽에 앉아 계신다.
◎ 알렐루야.

 

복음 <누구든지 물과 성령으로 태어나지 않으면, 하느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3,1-8
1 바리사이 가운데 니코데모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유다인들의 최고 의회 의원이었다. 2 그 사람이 밤에 예수님께 와서 말하였다. “스승님, 저희는 스승님이 하느님에게서 오신 스승이심을 알고 있습니다. 하느님께서 함께 계시지 않으면, 당신께서 일으키시는 그러한 표징들을 아무도 일으킬 수 없기 때문입니다.”
3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위로부터 태어나지 않으면 하느님의 나라를 볼 수 없다.”
4 니코데모가 예수님께 말하였다. “이미 늙은 사람이 어떻게 또 태어날 수 있겠습니까? 어머니 배 속에 다시 들어갔다가 태어날 수야 없지 않습니까?”
5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물과 성령으로 태어나지 않으면, 하느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다. 6 육에서 태어난 것은 육이고 영에서 태어난 것은 영이다. 7 ‘너희는 위로부터 태어나야 한다.’고 내가 말하였다고 놀라지 마라. 8 바람은 불고 싶은 데로 분다. 너는 그 소리를 들어도 어디에서 와 어디로 가는지 모른다. 영에서 태어난 이도 다 이와 같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주님, 저희에게 이토록 큰 기쁨의 원천을 마련해 주셨으니, 기쁨에 가득 찬 교회가 드리는 예물을 받으시고, 저희가 영원한 즐거움의 열매를 맺게 하소서. 우리 주 …….
<부활 감사송: 296면 참조>

 

영성체송 요한 20,19 참조
예수님이 제자들 가운데 서서 말씀하셨네. 평화가 너희와 함께. 알렐루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파스카 신비로 새롭게 하신 주님의 백성을 인자로이 굽어보시어, 저희가 육신의 부활로 불멸의 영광을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유다인들의 최고 의회 의원인 니코데모는 덕망이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진리를 갈구하는 사람이었으나 사람들의 눈을 의식해서 한밤중에 예수님을 찾아갔습니다. 니코데모는 예수님을 하느님으로부터 온 스승이라고 생각하였습니다. 그는 아직 예수님을 하느님으로 고백하지 않았습니다. 단지 하느님과 함께 계신 위대한 율법의 스승으로 받아들였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니코데모에게 심오한 진리를 가르쳐 주십니다. 아직 유아기적인 믿음을 가지고 있는 그 사람을 높은 곳으로 인도하십니다. “누구든지 위로부터 태어나지 않으면 하느님의 나라를 볼 수 없다.”는 예수님의 가르침은 물과 성령으로 새로 태어나는 것을 뜻합니다. 사람은 어머니 배 속에 있다가 세상에 태어나지만 하느님 안에서 다시 새롭게 태어나게 됩니다. 세례로 죄를 용서받고 성령을 선물로 받은 신앙인은 이 세상에 속해 있지 않으며 영에 따라 사는 사람입니다. 그 사람은 성령의 은총으로 예수님을 주님으로 고백합니다.
우리는 오랜 신앙생활을 하면서도 니코데모처럼 ‘성령께 열려 있지 않은 믿음’을 가질 수 있습니다. 마르고 썩은 옛 가지를 잘라 내듯이 원죄의 뿌리에 매달려 있는 죄의 근원을 잘라 내지 않기 때문입니다. 죄악에 대한 집착과 악습으로 하느님의 능력이 사장됩니다. 우리는 머리로 계산하고 따지는 믿음에 갇히게 됩니다.
주님의 말씀을 담대하게 선포하는 사람, 성령으로 태어난 사람답게 사는 신앙인이 됩시다. 세속적인 기준으로 사람을 판단하지 않고 하느님의 눈으로 바라보는 하느님의 자녀가 되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류한영 베드로 신부)

 

조회 수 2263
 
 
1501051276.31038900
1501051276.56431300
0.253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