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39
  •  

2017년 5월 1일
부활 제3주간 월요일

1월 (백) 부활 제3주간 월요일, 또는 (백) 노동자 성 요셉               근로자의 날
평일 미사에는 부활 감사송
기념 미사에는 부활 또는 성요셉 감사송
① 사도 6,8-15
㉥ 요한 6,22-29.

성 요셉 기념 미사
① 창세 1,26―2,3 또는 콜로 3,14-15.17.23-24
㉥ 마태 13,54-58.
평일 또는 기념 시간 전례(부활 시기)
대전 주교좌 대흥동 성당 봉헌 축일

 

 

1 (백) 부활 제3주간 월요일

 

입당송
착한 목자, 당신 양들을 위하여 목숨을 바치셨네. 당신 양 떼를 위하여 돌아가시고 부활하셨네. 알렐루야.

 

본기도
전능하신 하느님, 파스카의 영약으로 저희의 본성을 새롭게 하셨으니, 저희가 옛 삶에서 벗어나 그리스도를 따라 살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스테파노와 논쟁을 벌이던 사람들은 그의 말에서 드러나는 지혜와 성령에 대항할 수가 없자 사람들을 선동하여 그를 붙잡아 최고 의회로 끌고 간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오천 명을 먹이신 뒤 군중이 찾아오자, 썩어 없어질 양식이 아니라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그들은 스테파노의 말에서 드러나는 지혜와 성령에 대항할 수가 없었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6,8-15
그 무렵 8 은총과 능력이 충만한 스테파노는 백성 가운데에서 큰 이적과 표징들을 일으켰다.
9 그때에 이른바 해방민들과 키레네인들과 알렉산드리아인들과 킬리키아와 아시아 출신들의 회당에 속한 사람 몇이 나서서 스테파노와 논쟁을 벌였다. 10 그러나 그의 말에서 드러나는 지혜와 성령에 대항할 수가 없었다.
11 그래서 그들은 사람들을 선동하여, “우리는 그가 모세와 하느님을 모독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하고 말하게 하였다. 12 또 백성과 원로들과 율법 학자들을 부추기고 나서, 느닷없이 그를 붙잡아 최고 의회로 끌고 갔다.
13 거기에서 거짓 증인들을 내세워 이런 말을 하게 하였다. “이 사람은 끊임없이 이 거룩한 곳과 율법을 거슬러 말합니다. 14 사실 저희는 그 나자렛 사람 예수가 이곳을 허물고 또 모세가 우리에게 물려준 관습들을 뜯어고칠 것이라고, 이자가 말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15 그러자 최고 의회에 앉아 있던 사람들이 모두 스테파노를 유심히 바라보았는데, 그의 얼굴은 천사의 얼굴처럼 보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시편 119(118),23-24.26-27.29-30(◎ 1 참조)
◎ 행복하여라, 주님의 가르침을 따라 사는 이들! (또는 ◎ 알렐루야.)
○ 권세가들 모여 앉아 저를 헐뜯어도, 이 종은 당신 법령을 묵상하나이다. 당신 법이 저의 즐거움, 그 법은 저의 조언자이옵니다. ◎
○ 저의 길을 아뢰자 당신은 들어주셨나이다. 당신 법령을 저에게 가르치소서. 당신 규정의 길을 깨우쳐 주소서. 당신의 기적을 묵상하오리다. ◎
○ 저를 거짓의 길에서 멀리하시고, 자비로이 당신 가르침을 베푸소서. 저는 진실의 길을 택하였고, 제 앞에 당신 법규를 세웠나이다. ◎

 

복음 환호송 마태 4,4
◎ 알렐루야.
○ 사람은 빵만으로 살지 않고, 하느님의 입에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산다.
◎ 알렐루야.

 

복음 <너희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써라.>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22-29
예수님께서 오천 명을 먹이신 뒤, 제자들은 호수 위를 걸어오시는 예수님을 보았다. 22 이튿날, 호수 건너편에 남아 있던 군중은, 그곳에 배가 한 척밖에 없었는데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그 배를 타고 가지 않으시고 제자들만 떠났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23 그런데 티베리아스에서 배 몇 척이, 주님께서 감사를 드리신 다음 빵을 나누어 먹이신 곳에 가까이 와 닿았다.
24 군중은 거기에 예수님도 계시지 않고 제자들도 없는 것을 알고서, 그 배들에 나누어 타고 예수님을 찾아 카파르나움으로 갔다. 25 그들은 호수 건너편에서 예수님을 찾아내고, “라삐, 언제 이곳에 오셨습니까?” 하고 물었다.
2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나를 찾는 것은 표징을 보았기 때문이 아니라 빵을 배불리 먹었기 때문이다. 27 너희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써라. 그 양식은 사람의 아들이 너희에게 줄 것이다. 하느님 아버지께서 사람의 아들을 인정하셨기 때문이다.”
28 그들이 “하느님의 일을 하려면 저희가 무엇을 해야 합니까?” 하고 묻자, 29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하느님의 일은 그분께서 보내신 이를 너희가 믿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주님, 이 제물과 함께 바치는 저희 기도를 받아들이시고, 저희 마음을 새롭게 하시어, 저희를 구원하신 이 큰 사랑의 성사에, 언제나 맞갖은 삶으로 응답하게 하소서. 우리 주 …….
<부활 감사송: 176면 참조>

 

영성체송 요한 14,27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너희에게 평화를 두고 가며, 내 평화를 주노라. 내가 주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 같지 않다. 알렐루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하느님, 그리스도의 부활로 저희에게 영원한 생명을 찾아 주시니, 구원을 이루는 이 양식의 힘으로, 파스카 신비의 은혜를 저희 안에 가득 채워 주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 오천 명을 먹이신 뒤, 예수님의 능력을 본 군중은 더욱 확신을 갖고 예수님을 따라나섭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빵의 기적이 보여 준 하느님의 표징을 읽지 못하고, 당신 곁에서 빵을 더 배불리 먹을 것만을 기대하는 군중의 현실적 욕망을 향해 일침을 날리십니다. “너희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써라.”
배고픔에 시달리는 사람에게는 당장 먹을 것이 중요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야속할 정도로 영원한 생명의 양식을 강조하십니다. 혼란스러운 제자들과 군중이 예수님께 묻습니다. “하느님의 일을 하려면 저희가 무엇을 해야 합니까?” 이제 예수님의 표징의 의미가 밝혀집니다. “하느님의 일은 그분께서 보내신 이를 너희가 믿는 것이다.”
예수님께서 보여 주신 기적은 사람들을 놀라게 만드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아닙니다. 그런 기적을 원하셨다면 예수님께서는 훨씬 더 많은 기적을 행하셨을 것입니다. 그분의 기적은 하느님의 뜻이 무엇인지 보여 주는 표징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을 믿는다는 말은, 그분께서 몸소 보여 주신 표징과 말씀의 힘을 믿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믿음은 하느님께 모든 것을 걸 때 얻습니다. 사람들의 모함에 걸린 스테파노 성인이 죽음의 위험 속에서도 오직 예수님만 바라본 것처럼 말입니다.
믿음이 사라지는 세상에서도 참된 믿음은, 내가 먼저 상대방을 믿어 줄 때 그가 내게 보여 주는 희망 속에서 자라납니다. 예수님을 향한 믿음도 그분께서 짊어지신 십자가를 내가 짊어지려고 할 때 비로소 얻게 되는 부활의 희망임을 기억합시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조회 수 1556
 
 
1498522503.34956500
1498522503.60266100
0.2530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