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39
  •  

2017년 5월 5일
부활 제3주간 금요일

5금 (백) 부활 제3주간 금요일                          금육· 어린이날· 입하
평일 미사. 부활 감사송
① 사도 9,1-20
㉥ 요한 6,52-59.

 

 

5 (백) 부활 제3주간 금요일

 

입당송 묵시 5,12 참조
죽임을 당하신 어린양은 권능과 신성과 지혜와 힘과 영예를 받으소서. 알렐루야.

 

본기도
전능하신 하느님, 저희에게 은총을 베푸시어, 주님 부활의 기쁜 소식을 알려 주셨으니, 저희가 성령의 사랑으로 새 생명을 얻어 부활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다마스쿠스로 가던 사울은 하늘에서 빛이 번쩍이며 “나는 네가 박해하는 예수다.”라는 소리를 듣는데, 하나니아스에게 세례를 받고 나서 여러 회당에서 예수님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시라고 선포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그는 민족들에게 내 이름을 알리도록 내가 선택한 그릇이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9,1-20
그 무렵 1 사울은 여전히 주님의 제자들을 향하여 살기를 내뿜으며 대사제에게 가서, 2 다마스쿠스에 있는 회당들에 보내는 서한을 청하였다. 새로운 길을 따르는 이들을 찾아내기만 하면 남자든 여자든 결박하여 예루살렘으로 끌고 오겠다는 것이었다.
3 사울이 길을 떠나 다마스쿠스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 갑자기 하늘에서 빛이 번쩍이며 그의 둘레를 비추었다. 4 그는 땅에 엎어졌다. 그리고 “사울아, 사울아, 왜 나를 박해하느냐?” 하고 자기에게 말하는 소리를 들었다.
5 사울이 “주님, 주님은 누구십니까?” 하고 묻자 그분께서 대답하셨다. “나는 네가 박해하는 예수다. 6 이제 일어나 성안으로 들어가거라. 네가 해야 할 일을 누가 일러 줄 것이다.”
7 사울과 동행하던 사람들은 소리는 들었지만 아무도 볼 수 없었으므로 멍하게 서 있었다. 8 사울은 땅에서 일어나 눈을 떴으나 아무것도 볼 수가 없었다. 그래서 사람들이 그의 손을 잡고 다마스쿠스로 데려갔다. 9 사울은 사흘 동안 앞을 보지 못하였는데, 그동안 그는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았다.
10 다마스쿠스에 하나니아스라는 제자가 있었다. 주님께서 환시 중에 “하나니아스야!” 하고 그를 부르셨다.
그가 “예, 주님.” 하고 대답하자 11 주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일어나 ‘곧은 길’이라는 거리로 가서, 유다의 집에 있는 사울이라는 타르수스 사람을 찾아라. 지금 사울은 기도하고 있는데, 12 그는 환시 중에 하나니아스라는 사람이 들어와 자기에게 안수하여 다시 볼 수 있게 해 주는 것을 보았다.”
13 하나니아스가 대답하였다. “주님, 그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주님의 성도들에게 얼마나 못된 짓을 하였는지 제가 많은 이들에게서 들었습니다. 14 그리고 그는 주님의 이름을 받들어 부르는 이들을 모두 결박할 권한을 수석 사제들에게서 받아 가지고 여기에 와 있습니다.”
15 주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가거라. 그는 다른 민족들과 임금들과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내 이름을 알리도록 내가 선택한 그릇이다. 16 나는 그가 내 이름을 위하여 얼마나 많은 고난을 받아야 하는지 그에게 보여 주겠다.”
17 그리하여 하나니아스는 길을 나섰다. 그리고 그 집에 들어가 사울에게 안수하고 나서 말하였다. “사울 형제, 당신이 다시 보고 성령으로 충만해지도록 주님께서, 곧 당신이 이리 오는 길에 나타나신 예수님께서 나를 보내셨습니다.” 18 그러자 곧 사울의 눈에서 비늘 같은 것이 떨어지면서 다시 보게 되었다. 그는 일어나 세례를 받은 다음 19 음식을 먹고 기운을 차렸다.
사울은 며칠 동안 다마스쿠스에 있는 제자들과 함께 지낸 뒤, 20 곧바로 여러 회당에서 예수님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시라고 선포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17(116),1.2ㄱㄴ(◎ 마르 16,15 참조)
◎ 너희는 온 세상에 가서 복음을 선포하여라. (또는 ◎ 알렐루야.)
○ 주님을 찬양하여라, 모든 민족들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모든 겨레들아. ◎
○ 우리 위한 주님 사랑 굳건하여라. 주님의 진실하심 영원하여라. ◎

 

복음 환호송 요한 6,56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사람 안에 머무르리라.
◎ 알렐루야.

 

복음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52-59
그때에 52 “저 사람이 어떻게 자기 살을 우리에게 먹으라고 줄 수 있단 말인가?” 하며, 유다인들 사이에 말다툼이 벌어졌다.
5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사람의 아들의 살을 먹지 않고 그의 피를 마시지 않으면, 너희는 생명을 얻지 못한다.
54 그러나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고, 나도 마지막 날에 그를 다시 살릴 것이다. 55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다. 56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사람 안에 머무른다.
57 살아 계신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셨고 내가 아버지로 말미암아 사는 것과 같이, 나를 먹는 사람도 나로 말미암아 살 것이다. 58 이것이 하늘에서 내려온 빵이다. 너희 조상들이 먹고도 죽은 것과는 달리, 이 빵을 먹는 사람은 영원히 살 것이다.”
59 이는 예수님께서 카파르나움 회당에서 가르치실 때에 하신 말씀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자비로우신 주님, 저희가 드리는 이 예물을 거룩하게 하시고, 영적인 제물로 받아들이시어, 저희의 온 삶이 주님께 바치는 영원한 제물이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부활 감사송: 176면 참조>

 

영성체송
십자가에 못 박히신 분이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부활하시어, 우리를 속량하셨네. 알렐루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이 거룩하신 성체를 받아 모시고 간절히 비오니, 성자께서 당신 자신을 기억하여 거행하라 명하신 이 성사로, 저희가 언제나 주님의 사랑을 실천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내게 가장 소중한 것을 누군가에게 내어 줄 때, 흔히 “내 살과 내 피 같은”이란 표현을 씁니다. 나 자신을 뜻하는 ‘살과 피’를 준다는 말은, 내 전체를 주는 것과 같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말씀하십니다.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다.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사람 안에 머무른다.” “살을 섞는다.”, “피를 나눈다.”는 표현처럼,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살과 피를 우리에게 내어 주실 때 상징적인 의미로만 말씀하신 것은 아닙니다. 그분께서는 실제로 제단에 봉헌된 어린양처럼 십자가에서 당신의 살과 피를 하느님께서 받으실 제물로 봉헌하셨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분의 찢겨진 살과 흘리신 피를 통하여 영원한 형벌과도 같았던 죄와 고통, 죽음의 쇠사슬로부터 해방되었습니다. 이제는 어떠한 처지에서도 하느님의 사랑에서 우리를 떼어 놓을 수 있는 것은 없습니다.
바오로 사도의 회심 이야기 속에는 한 인간을 완전히 바꾸어 놓으시는 하느님의 섭리가 엿보입니다. 율법에 대한 열정으로 그리스도인들을 박해하려던 바오로를,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기묘한 방식으로 사도로 선택하시고, 그가 내뿜는 살기를 복음 선포와 순교의 열정으로 바꾸어 주십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께서 걸으신 수난의 길에 바오로 사도가 동참하도록 부르십니다. 바오로 사도의 선교 열정은 결국 피땀으로 채워진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여정이 되었습니다.
우리에게도 복음에 대한 새로운 열정이 필요합니다. 어린이들이 부모님에 대한 신뢰 속에서 성장하듯이, 우리도 예수님의 살과 피를 먹고 마시는 영성체를 통하여 그분과 일치하는 삶을 살도록 초대받고 있음을 잊지 맙시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조회 수 1584
 
 
1495572080.76597300
1495572081.01226900
0.246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