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39
  •  

2017년 5월 15일
부활 제5주간 월요일

15월 (백) 부활 제5주간 월요일         스승의 날
평일 미사. 부활 감사송
① 사도 14,5-18
㉥ 요한 14,21-26.

 

 

15 (백) 부활 제5주간 월요일 

 

입당송
착한 목자, 당신 양들을 위하여 목숨을 바치셨네. 당신 양 떼를 위하여 돌아가시고 부활하셨네. 알렐루야.

 

본기도
주님, 주님의 오른팔로 주님의 가족을 영원토록 감싸 주시어, 외아드님의 부활을 경축하는 저희가, 어떤 죄악에도 물들지 않고 천상 은총을 얻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바오로와 바르나바가 앉은뱅이를 고치는 것을 본 군중은, 신들이 사람 모습을 하고 내려오셨다며 제물을 바치려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누구든지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킬 것이라며, 너희가 듣는 말은 내 말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아버지의 말씀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우리는 복음을 전하여 여러분이 헛된 것들을 버리고, 살아 계신 하느님께로 돌아서게 하려는 것입니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14,5-18
그 무렵 이코니온에서는 5 다른 민족 사람들과 유다인들이 저희 지도자들과 더불어 바오로와 바르나바를 괴롭히고 또 돌을 던져 죽이려고 하였다. 6 바오로와 바르나바는 그 일을 알아채고 리카오니아 지방의 도시 리스트라와 데르베와 그 근방으로 피해 갔다. 7 그들은 거기에서도 복음을 전하였다.
8 리스트라에는 두 발을 쓰지 못하는 사람이 하나 있었는데, 그는 앉은뱅이로 태어나 한 번도 걸어 본 적이 없었다. 9 그가 바오로의 설교를 듣고 있었는데, 그를 유심히 바라본 바오로가 그에게 구원받을 만한 믿음이 있음을 알고, 10 “두 발로 똑바로 일어서시오.” 하고 큰 소리로 말하였다. 그러자 그가 벌떡 일어나 걷기 시작하였다.
11 군중은 바오로가 한 일을 보고 리카오니아 말로 목소리를 높여, “신들이 사람 모습을 하고 우리에게 내려오셨다.” 하고 말하였다. 12 그들은 바르나바를 제우스라 부르고 바오로를 헤르메스라 불렀는데, 바오로가 주로 말하였기 때문이다. 13 도시 앞에 있는 제우스 신전의 사제는 황소 몇 마리와 화환을 문으로 가지고 와서, 군중과 함께 제물을 바치려고 하였다.
14 바르나바와 바오로 두 사도는 그 말을 듣고서 자기들의 옷을 찢고 군중 속으로 뛰어들어 소리를 지르며 15 말하였다.
“여러분, 왜 이런 짓을 하십니까? 우리도 여러분과 똑같은 사람입니다. 우리는 다만 여러분에게 복음을 전할 따름입니다. 여러분이 이런 헛된 것들을 버리고 하늘과 땅과 바다와 또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만드신 살아 계신 하느님께로 돌아서게 하려는 것입니다. 16 지난날에는 하느님께서 다른 모든 민족들이 제 길을 가도록 내버려 두셨습니다. 17 그러면서도 좋은 일을 해 주셨으니, 당신 자신을 드러내 보이지 않으신 것은 아닙니다. 곧 하늘에서 비와 열매 맺는 절기를 내려 주시고 여러분을 양식으로, 여러분의 마음을 기쁨으로 채워 주셨습니다.”
18 그들은 이렇게 말하면서 군중이 자기들에게 제물을 바치지 못하도록 겨우 말렸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시편 115(113 하),1-2.3-4.15-16(◎ 1ㄱㄴ 참조)
◎ 주님, 저희가 아니라 오직 당신 이름에 영광을 돌리소서. (또는 ◎ 알렐루야.)
○ 저희가 아니라, 주님, 저희에게가 아니라 오직 당신 이름에 영광을 돌리소서. 당신은 자애롭고 진실하시옵니다. “저들의 하느님이 어디 있느냐?” 민족들이 이렇게 말해서야 되리이까? ◎
○ 우리 하느님은 하늘에 계시며, 뜻하시는 모든 것 다 이루셨네. 저들의 우상은 은과 금, 사람 손이 만든 것이라네. ◎
○ 너희는 주님께 복을 받으리라.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이시다. 하늘은 주님의 하늘, 땅은 사람에게 주셨네. ◎

 

복음 환호송 요한 14,26
◎ 알렐루야.
○ 성령이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시고,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을 기억하게 해 주시리라.
◎ 알렐루야.

 

복음 <아버지께서 보내실 보호자께서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쳐 주실 것이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4,21-26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21 “내 계명을 받아 지키는 이야말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다. 나를 사랑하는 사람은 내 아버지께 사랑을 받을 것이다. 그리고 나도 그를 사랑하고 그에게 나 자신을 드러내 보일 것이다.”
22 이스카리옷이 아닌 다른 유다가 예수님께, “주님, 저희에게는 주님 자신을 드러내시고 세상에는 드러내지 않으시겠다니 무슨 까닭입니까?” 하자, 23 예수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누구든지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킬 것이다. 그러면 내 아버지께서 그를 사랑하시고, 우리가 그에게 가서 그와 함께 살 것이다. 24 그러나 나를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내 말을 지키지 않는다. 너희가 듣는 말은 내 말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아버지의 말씀이다.
25 나는 너희와 함께 있는 동안에 이것들을 이야기하였다. 26 보호자, 곧 아버지께서 내 이름으로 보내실 성령께서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시고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을 기억하게 해 주실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주님, 이 제물과 함께 바치는 저희 기도를 받아들이시고, 저희 마음을 새롭게 하시어, 저희를 구원하신 이 큰 사랑의 성사에, 언제나 맞갖은 삶으로 응답하게 하소서. 우리 주 …….
<부활 감사송: 176면 참조>

 

영성체송 요한 14,27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너희에게 평화를 두고 가며, 내 평화를 주노라. 내가 주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 같지 않다. 알렐루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하느님, 그리스도의 부활로 저희에게 영원한 생명을 찾아 주시니, 구원을 이루는 이 양식의 힘으로, 파스카 신비의 은혜를 저희 안에 가득 채워 주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사람은 자고로 인정과 칭찬으로 살아갑니다. 내가 누구에게 사랑받고 존중받을 때 자존감이 생기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이런 사랑과 신뢰와는 달리, 허영과 위선은 우리 안의 ‘거짓된 자아’가 ‘참된 자아’를 삼켜 버리는 죄를 낳습니다.
바오로 사도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치유의 기적을 일으켰을 때 사람들이 그를 신적인 존재로 추앙하지만, 오히려 그들의 잘못된 태도를 질책하고 하느님께 영광을 돌립니다. 그런 능력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 오로지 예수님의 복음의 힘에서 온 것임을 확신했기에, 사람들에게 받는 칭송에 우쭐대지 않고 오히려 겸손하게 자신을 낮출 수 있었습니다.
“내 계명을 받아 지키는 이야말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다.” 예수님을 사랑한다고 말하지만, 정작 우리의 감추어진 허영과 위선은 예수님을 따라야 하는 결정적인 순간에 본색을 드러냅니다. 계명은 사람들에게 요구할 때만 필요하고, 내게 불리한 계명은 시대에 뒤떨어진 것이라고 치부해 버립니다. 경쟁과 적자생존의 사회에서 남을 배려하는 삶은 실패한 인생이 될 것이라고 변명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말씀하십니다. “누구든지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킬 것이다.”
사랑은 머리가 아니라 가슴으로 상대방의 말을 듣고, 새기며, 지켜 줄 때 자라나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향한 사랑도 그분의 말씀에 대한 신뢰와 실천이 있어야 진짜입니다. 이기적 본성이 일어날 때 예수님 말씀을 기억하고 그 말씀대로 살려고 한다면, 우리는 성령의 사람이 되는 기적을 만납니다. 성령께서 우리의 이기적 본성을 치유하시고, 사랑하는 능력을 되살려 주시도록 청합시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조회 수 1663
 
 
1495571683.16562200
1495571683.41088500
0.2452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