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39
  •  

2017년 5월 18일
부활 제5주간 목요일

18목 (백) 부활 제5주간 목요일, 또는 (홍) 성 요한 1세 교황 순교자         5·18 민주화 운동 기념일
평일 미사에는 부활 감사송
기념 미사에는 부활 또는 성인 관련 감사송
① 사도 15,7-21
㉥ 요한 15,9-11.
평일 또는 기념 시간 전례(부활 시기)
수원 주교좌 조원동 성당 봉헌 축일

 

 

18 (백) 부활 제5주간 목요일     성 요한 1세 교황 순교자

 

 

입당송 탈출 15,1-2 참조
주님을 찬양하세, 그지없이 높으신 분. 주님은 나의 힘, 나의 굳셈. 나를 구원하셨네. 알렐루야.

 

본기도
하느님, 거룩한 은총으로 죄인들을 용서하시고, 불행한 이들을 행복하게 하시니, 몸소 저희를 믿음으로 의롭게 하시고, 한결같이 하느님을 섬길 수 있는 힘을 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오랜 논란 끝에 베드로는,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서 하느님께 돌아선 이들에게 어려움을 주지 말고, 다만 우상에게 바쳐 더러워진 음식과 불륜과 목 졸라 죽인 짐승의 고기와 피를 멀리하라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머무를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내 판단으로는,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서 하느님께 돌아선 이들에게 어려움을 주지 말아야 합니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15,7-21
그 무렵 7 오랜 논란 끝에 베드로가 일어나 사도들과 원로들에게 말하였다.
“형제 여러분, 다른 민족들도 내 입을 통하여 복음의 말씀을 들어 믿게 하시려고 하느님께서 일찍이 여러분 가운데에서 나를 뽑으신 사실을 여러분은 알고 있습니다. 8 사람의 마음을 아시는 하느님께서는 우리에게 하신 것처럼 그들에게도 성령을 주시어 그들을 인정해 주셨습니다. 9 그리고 그들의 믿음으로 그들의 마음을 정화하시어, 우리와 그들 사이에 아무런 차별도 두지 않으셨습니다.
10 그런데 지금 여러분은 왜 우리 조상들도 우리도 다 감당할 수 없던 멍에를 형제들의 목에 씌워 하느님을 시험하는 것입니까? 11 우리는 그들과 마찬가지로 우리도 주 예수님의 은총으로 구원을 받는다고 믿습니다.” 12 그러자 온 회중이 잠잠해졌다. 그리고 바르나바와 바오로가 하느님께서 자기들을 통하여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서 일으키신 표징과 이적들에 대하여 이야기하는 것을 들었다. 13 그들이 말을 마치자 야고보가 이렇게 말하였다.
“형제 여러분, 내 말을 들어 보십시오. 14 하느님께서 처음에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서 당신의 이름을 위한 백성을 모으시려고 어떻게 배려하셨는지, 시몬이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15 이는 예언자들의 말과도 일치하는데, 성경에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16 ‘그 뒤에 나는 돌아와 무너진 다윗의 초막을 다시 지으리라. 그곳의 허물어진 것들을 다시 지어 그 초막을 바로 세우리라.
17 그리하여 나머지 다른 사람들도, 내 이름으로 불리는 다른 모든 민족들도 주님을 찾게 되리라. 주님이 이렇게 말하고 이 일들을 실행하니 18 예로부터 알려진 일들이다.’
19 그러므로 내 판단으로는,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서 하느님께 돌아선 이들에게 어려움을 주지 말고, 20 다만 그들에게 편지를 보내어, 우상에게 바쳐 더러워진 음식과 불륜과 목 졸라 죽인 짐승의 고기와 피를 멀리하라고 해야 합니다. 21 사실 예로부터 각 고을에는, 안식일마다 회당에서 모세의 율법을 봉독하며 선포하는 이들이 있었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시편 96(95),1-2ㄱ.2ㄴ-3.10(◎ 3 참조)
◎ 모든 민족들에게 주님의 기적을 전하여라. (또는 ◎ 알렐루야.)
○ 주님께 노래하여라, 새로운 노래. 주님께 노래하여라, 온 세상아. 주님께 노래하여라, 그 이름 찬미하여라. ◎
○ 나날이 선포하여라, 그분의 구원을. 전하여라, 겨레들에게 그분의 영광을, 모든 민족들에게 그분의 기적을. ◎
○ 겨레들에게 말하여라. “주님은 임금이시다. 누리는 정녕 굳게 세워져 흔들리지 않고, 그분은 민족들을 올바르게 심판하신다.” ◎

 

복음 환호송 요한 10,27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 양들은 내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나는 그들을 알고 그들은 나를 따른다.
◎ 알렐루야.

 

복음 <너희 기쁨이 충만하도록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9-11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9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다.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10 내가 내 아버지의 계명을 지켜 그분의 사랑 안에 머무르는 것처럼,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머무를 것이다.
11 내가 너희에게 이 말을 한 이유는, 내 기쁨이 너희 안에 있고 또 너희 기쁨이 충만하게 하려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하느님, 이 거룩한 교환의 제사로, 한 분이시며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과 저희를 하나 되게 하셨으니, 저희가 거룩한 진리를 깨닫고 삶으로 실천하게 하소서. 우리 주 …….
<부활 감사송: 176면 참조>

 

영성체송 2코린 5,15 참조
그리스도 모든 사람을 위하여 돌아가셨네. 살아 있는 우리가 이제는 자신을 위하여 살지 않고, 우리를 위하여 돌아가셨다가 부활하신 분을 위하여 살게 하셨네. 알렐루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이 거룩한 신비의 은총으로 저희를 가득 채워 주셨으니, 자비로이 도와주시어, 저희가 옛 삶을 버리고 새 삶을 살아가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인간(人間)’이란 한자어에는 서로 의지한 ‘두 사람(人)’이 서로의 사이, 곧 ‘차이(間)’를 존중해 준다는 뜻이 담겨 있습니다.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받아 주는 것. 그것이 우리가 세상을 평화롭게 살아가는 비결입니다.
초기 교회의 유다 출신 그리스도인들과 이방 출신 그리스도인들 사이의 갈등에는, 할례 전통을 지키려는 이들과 이방인들이 체험한 복음의 기쁨 사이에 생겨난 대화와 타협을 통해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합의를 찾아가는 여정이 엿보입니다. ‘진리’는 모든 사람이 옳다고 받아들이는 ‘합의’를 통해서 드러나기도 합니다. ‘합의’야말로 차이를 존중하면서도 공동선을 찾아가는 지혜의 여정인 셈입니다.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다.” 예수님의 사랑 법은 하느님 아버지로부터 나온 것입니다. 하느님 아버지의 아드님을 향한 사랑은 세상의 눈으로 볼 때 금수저 같은 사랑은 아니었습니다. 자식에 대한 편애와 집착을 사랑으로 착각하는 우리 시대의 부모들과 달리, 하느님께서는 가장 사랑하시는 아드님께서 세상의 죄를 대신 짊어지시고, 하느님의 어린양으로 죄와 죽음을 십자가에 못 박으려 하신 ‘참된 자유’를 그대로 받아 주신 것입니다.
복음의 기쁨은 예수님의 사랑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사랑은 거짓 타협이 아니라 대화를 통한 공감입니다. 교회의 사목이 하느님의 차별 없는 사랑을 오랜 전통과 관습, 편견과 선입견으로 가로막아 분열을 일으키고, 공동체의 기쁨이 되지 못한다면, 교회 또한 예수님의 사랑 안에 머물지 못하게 하는 바리사이의 분신이 되는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면 좋겠습니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조회 수 1719
 
 
1495571816.21097800
1495571816.46143100
0.250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