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41
  •  

2017년 9월 7일
연중 제22주간 목요일

7목 (녹) 연중 제22주간 목요일         백로
① 콜로 1,9-14
㉥ 루카 5,1-11.

 

 

7 (녹) 연중 제22주간 목요일

 

입당송 시편 96(95),1.6
주님께 노래하여라, 새로운 노래. 주님께 노래하여라, 온 세상아. 존귀와 위엄이 그분 앞에 있고, 권능과 영화가 그분 성소에 있네.

 

본기도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하느님, 저희를 자애로이 이끄시어, 사랑하시는 성자의 이름으로 저희가 옳은 일에 힘쓰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콜로새 신자들을 위해 기도하며, 주님께 합당하게 살아가며 모든 것을 참고 견디어 내기를 빈다(제1독서). 예수님께서 시몬에게 깊은 데로 저어 나가서 고기를 잡으라고 하시고는, 이제부터 너는 사람을 낚을 것이라고 이르시자, 시몬은 모든 것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른다(복음).

 

제1독서 <아버지께서는 우리를 어둠의 권세에서 구해 내시어, 당신께서 사랑하시는 아드님의 나라로 옮겨 주셨습니다.>
▥ 사도 바오로의 콜로새서 말씀입니다. 1,9-14
형제 여러분, 우리는 여러분에 관한 9 소식을 들은 날부터 여러분을 위하여 끊임없이 기도하며 간청하고 있습니다. 곧 여러분이 모든 영적 지혜와 깨달음 덕분에 하느님의 뜻을 아는 지식으로 충만해져, 10 주님께 합당하게 살아감으로써 모든 면에서 그분 마음에 들고 온갖 선행으로 열매를 맺으며 하느님을 아는 지식으로 자라기를 빕니다.
11 또 하느님의 영광스러운 능력에서 오는 모든 힘을 받아 강해져서, 모든 것을 참고 견디어 내기를 빕니다. 기쁜 마음으로, 12 성도들이 빛의 나라에서 받는 상속의 몫을 차지할 자격을 여러분에게 주신 아버지께 감사하는 것입니다.
13 아버지께서는 우리를 어둠의 권세에서 구해 내시어, 당신께서 사랑하시는 아드님의 나라로 옮겨 주셨습니다. 14 이 아드님 안에서 우리는 속량을, 곧 죄의 용서를 받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98(97),2-3ㄱㄴ.3ㄷㄹ-4.5-6(◎ 2ㄱ)
◎ 주님은 당신 구원을 알리셨네.
○ 주님은 당신 구원을 알리셨네. 민족들의 눈앞에, 당신 정의를 드러내셨네. 이스라엘 집안을 위하여, 당신 자애와 진실을 기억하셨네. ◎
○ 우리 하느님의 구원을, 온 세상 땅끝마다 모두 보았네. 주님께 환성 올려라, 온 세상아. 즐거워하며 환호하여라, 찬미 노래 불러라. ◎
○ 비파 타며 주님께 찬미 노래 불러라. 비파에 가락 맞춰 노래 불러라. 쇠 나팔 뿔 나팔 소리에 맞춰, 임금이신 주님 앞에서 환성 올려라. ◎

 

복음 환호송 마태 4,19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를 따라오너라. 내가 너희를 사람 낚는 어부로 만들리라.
◎ 알렐루야.

 

복음 <그들은 모든 것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랐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1-11
1 예수님께서 겐네사렛 호숫가에 서 계시고, 군중은 그분께 몰려들어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있을 때였다. 2 그분께서는 호숫가에 대어 놓은 배 두 척을 보셨다. 어부들은 거기에서 내려 그물을 씻고 있었다.
3 예수님께서는 그 두 배 가운데 시몬의 배에 오르시어 그에게 뭍에서 조금 저어 나가 달라고 부탁하신 다음, 그 배에 앉으시어 군중을 가르치셨다.
4 예수님께서 말씀을 마치시고 나서 시몬에게 이르셨다. “깊은 데로 저어 나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아라.”
5 시몬이 “스승님, 저희가 밤새도록 애썼지만 한 마리도 잡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나 스승님의 말씀대로 제가 그물을 내리겠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6 그렇게 하자 그들은 그물이 찢어질 만큼 매우 많은 물고기를 잡게 되었다. 7 그래서 다른 배에 있는 동료들에게 손짓하여 와서 도와 달라고 하였다. 동료들이 와서 고기를 두 배에 가득 채우니 배가 가라앉을 지경이 되었다.
8 시몬 베드로가 그것을 보고 예수님의 무릎 앞에 엎드려 말하였다. “주님, 저에게서 떠나 주십시오. 저는 죄 많은 사람입니다.”
9 사실 베드로도, 그와 함께 있던 이들도 모두 자기들이 잡은 그 많은 고기를 보고 몹시 놀랐던 것이다. 10 시몬의 동업자인 제베대오의 두 아들 야고보와 요한도 그러하였다.
예수님께서 시몬에게 이르셨다. “두려워하지 마라. 이제부터 너는 사람을 낚을 것이다.” 11 그들은 배를 저어다 뭍에 대어 놓은 다음, 모든 것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랐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주님, 저희 예물을 인자로이 받으시고 거룩하게 하시어, 이 제물이 저희를 위한 구원의 성사가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34(33),6 참조
주님께 나아가면 빛을 받으리라. 너희 얼굴에는 부끄러움이 없으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전능하신 하느님, 성자의 살과 피로 저희를 기르시니, 하느님께서 주시는 생명의 은총으로, 저희가 언제나 기뻐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지식과 지혜는 다릅니다. 인간의 세속적 지식으로 하느님의 영적 지혜를 얻을 수 없으며, 참된 지혜는 하느님께서 주시는 깨달음의 선물입니다. 베드로는 어업을 생업으로 삼았기에 누구보다도 고기 잡는 지식에 탁월했을 것입니다. 그런 베드로가 밤새도록 애썼지만 한 마리의 고기도 잡지 못하고 돌아올 때 느껴야 했던 자괴감과 생계까지 걱정해야 했을 불안한 마음을 헤아려 볼 수 있겠습니다.
그런 베드로에게 예수님께서는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다시 내려 보라고 하십니다. 자존심이 상할 만했지만, 예수님의 명성을 확인해 볼 심산으로 던져 본 그물에 엄청난 고기가 잡히는 것을 본 베드로는 두려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예수님의 능력을 시험해 본 죄스러움과 하느님 생각을 할 겨를 없이 생계에만 매달렸던 그는, 갑자기 닥친 하느님의 능력 앞에서 자신을 ‘죄 많은 사람’으로 고백할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그런 베드로에게 예수님께서는 새로운 소명을 주십니다. “두려워하지 마라. 이제부터 너는 사람을 낚을 것이다.”
아우구스티노 성인은, 우리가 하느님으로부터 왔기에, 하느님 안에서 쉬기까지는 참된 평화를 누릴 수 없다고 고백한 바 있습니다. 세상의 지식이 하느님의 뜻을 아는 영적 지혜와 깨달음을 얻게 하는 것은 아닙니다.
지혜는 자신의 존재를 뒤흔드는 거룩함을 만나 ‘두렵고도 황홀한’ 하느님의 신비 앞에서 무릎을 꿇을 때 얻어집니다. 베드로는 예수님의 표징 앞에서 자신의 비천한 밑바닥을 보게 되었고, 더 이상 하느님께 자신을 속일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예수님을 따라나섭니다. 우리도 예수님을 따라나설 때 이런 베드로의 마음이어야 하지 않을까요?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조회 수 2662
 
 
1511257841.80726400
1511257842.06477000
0.257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