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39
  •  

2017년 7월 3일
성 토마스 사도 축일

3월 (홍) 성 토마스 사도 축일
축일 미사, 대영광송, 고유 독서, 사도 감사송
① 에페 2,19-22
㉥ 요한 20,24-29.
장례 미사 이외의 죽은 이를 위한 미사 금지
축일 시간 전례

 

 

3 월요일 (홍) 성 토마스 사도 축일
토마스 사도는 예수님의 열두 제자 가운데 하나로 ‘쌍둥이’라고도 불렸다(요한 20,24 참조). 갈릴래아 출신의 어부였던 그는 매우 강직한 제자로 드러난다. 예수님께서 당신을 해치려고 했던 베타니아 마을로 가시려 하자 이를 만류하던 다른 제자들과 달리, 토마스는 “우리도 스승님과 함께 죽으러 갑시다.”(요한 11,16) 하고 큰 용기를 보였던 것이다.
부활하신 예수님을 뵙지 못한 토마스는 강한 불신도 보였다. “나는 그분의 손에 있는 못 자국을 직접 보고 그 못 자국에 내 손가락을 넣어 보고 또 그분 옆구리에 내 손을 넣어 보지 않고는 결코 믿지 못하겠소”(요한 20,25). 그러나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그에게 나타나시자 “저의 주님, 저의 하느님!”(요한 20,28) 하고 고백하였다. 이러한 토마스 사도는 인도에서 선교 활동을 하다가 순교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입당송 시편 118(117),28.21 참조
당신은 저의 하느님, 당신을 찬송하나이다. 당신은 저의 하느님, 당신을 높이 기리나이다. 구원이 되어 주셨으니, 제가 당신을 찬송하나이다.
<대영광송>

 

본기도
전능하신 하느님, 복된 토마스 사도의 축일을 영광스럽게 지내는 저희가, 그의 전구로 굳은 믿음을 지니고, 그가 주님으로 고백한 성자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소서. 성자께서는 성부와 …….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여러분은 성도들과 함께 한 시민이며 하느님의 한 가족으로, 사도들과 예언자들의 기초 위에 세워진 건물이라고 한다(제1독서).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당신을 보고야 믿겠다는 토마스에게 나타나시어, 의심을 버리고 믿으라고 하시자, 토마스는 “저의 주님, 저의 하느님!” 하고 고백한다(복음).

 

제1독서 <여러분은 사도들의 기초 위에 세워진 건물입니다.>
▥ 사도 바오로의 에페소서 말씀입니다. 2,19-22
형제 여러분, 19 여러분은 이제 더 이상 외국인도 아니고 이방인도 아닙니다. 성도들과 함께 한 시민이며 하느님의 한 가족입니다.
20 여러분은 사도들과 예언자들의 기초 위에 세워진 건물이고, 그리스도 예수님께서는 바로 모퉁잇돌이십니다.
21 그리스도 안에서 전체가 잘 결합된 이 건물이 주님 안에서 거룩한 성전으로 자라납니다. 22 여러분도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을 통하여 하느님의 거처로 함께 지어지고 있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17(116),1.2ㄱㄴ(◎ 마르 16,15 참조)
◎ 너희는 온 세상에 가서 복음을 선포하여라.
○ 주님을 찬양하여라, 모든 민족들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모든 겨레들아. ◎
○ 우리 위한 주님 사랑 굳건하여라. 주님의 진실하심 영원하여라. ◎

 

복음 환호송 요한 20,29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토마스야, 너는 나를 보고서야 믿느냐? 보지 않고도 믿는 사람은 행복하다.
◎ 알렐루야.

 

복음 <저의 주님, 저의 하느님!>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0,24-29
24 열두 제자 가운데 하나로서 ‘쌍둥이’라고 불리는 토마스는 예수님께서 오셨을 때에 그들과 함께 있지 않았다.
25 그래서 다른 제자들이 그에게 “우리는 주님을 뵈었소.” 하고 말하였다. 그러나 토마스는 그들에게, “나는 그분의 손에 있는 못 자국을 직접 보고 그 못 자국에 내 손가락을 넣어 보고 또 그분 옆구리에 내 손을 넣어 보지 않고는 결코 믿지 못하겠소.” 하고 말하였다.
26 여드레 뒤에 제자들이 다시 집 안에 모여 있었는데 토마스도 그들과 함께 있었다. 문이 다 잠겨 있었는데도 예수님께서 오시어 가운데에 서시며, “평화가 너희와 함께!” 하고 말씀하셨다.
27 그러고 나서 토마스에게 이르셨다. “네 손가락을 여기 대 보고 내 손을 보아라. 네 손을 뻗어 내 옆구리에 넣어 보아라. 그리고 의심을 버리고 믿어라.”
28 토마스가 예수님께 대답하였다. “저의 주님, 저의 하느님!” 29 그러자 예수님께서 토마스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나를 보고서야 믿느냐? 보지 않고도 믿는 사람은 행복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주님, 복된 토마스 사도의 신앙 고백을 기리는 저희가, 주님께 마땅한 찬미의 제사를 바치며 간절히 비오니, 이 예물을 받아들이시어 저희를 지켜 주소서. 우리 주 …….
<사도 감사송: 185면 참조>

 

영성체송 요한 20,27 참조
네 손을 넣어 못 자국을 확인해 보아라. 의심을 버리고 믿어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하느님, 이 성사에서 참으로 성자의 몸을 모시고 비오니, 복된 토마스 사도와 함께, 그리스도를 주님이며 하느님으로 고백하는 저희가, 그 믿음을 삶으로 증언하게 하소서. 성자께서는 영원히 …….

 

오늘의 묵상
오늘 토마스의 고백입니다. “나는 그분의 손에 있는 못 자국을 직접 보고 …… 또 그분 옆구리에 내 손을 넣어 보지 않고는 결코 믿지 못하겠소.” 눈으로 보고, 손으로 확인해 보아야 믿겠다는 토마스는 신앙인들의 속마음을 대신 표현하는 듯싶습니다.
하지만 토마스에게는 일단 확신이 선 다음에는 행동으로 옮기는 용기가 있었습니다. “네 손가락을 여기 대 보고 내 손을 보아라. …… 그리고 의심을 버리고 믿어라.” 부활하신 예수님의 이 말씀에 그는 무어라 대답합니까? “저의 주님, 저의 하느님!” 그는 온 마음을 담아 주님께 신앙을 고백한 것입니다.
우리는 눈으로 본 것만을 믿으려 하지요. 그러나 세상에 존재하는 수많은 사물 중에서 눈으로 볼 수 있는 것이 얼마나 되겠습니까? 사랑이나 양심을 보거나 만질 수가 있습니까? 그런데도 우리는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짐으로써 확인하려 하지요.
하느님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느님을 보아야만 믿겠다고 조건을 내걸지 않습니까? 그러다 보니 하느님의 존재에 회의가 일기도 하지요. 그러나 마음의 눈을 뜨고, 마음의 눈으로 바라보아야 합니다.
이런 우리에게 주님께서는 오늘도 말씀하십니다. “너는 나를 보고서야 믿느냐? 보지 않고도 믿는 사람은 행복하다.” 비록 보이지 않는 주님, 만질 수도 없는 주님이지만, 그럴수록 주님에 대한 신뢰와 사랑을 가득 간직해야 하겠습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조회 수 1867
 
 
1501051536.78909200
1501051537.04466000
0.2555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