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41
  •  

2017년 7월 12일
연중 제14주간 수요일

12수 (녹) 연중 제14주간 수요일       초복
① 창세 41,55-57; 42,5-7ㄴ.17-24ㄱ
㉥ 마태 10,1-7.

대구 장신호 보좌 주교 수품일

 

12 (녹) 연중 제14주간 수요일

 

입당송 시편 96(95),1.6
주님께 노래하여라, 새로운 노래. 주님께 노래하여라, 온 세상아. 존귀와 위엄이 그분 앞에 있고, 권능과 영화가 그분 성소에 있네.

 

본기도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하느님, 저희를 자애로이 이끄시어, 사랑하시는 성자의 이름으로 저희가 옳은 일에 힘쓰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요셉이 이집트의 통치자였을 때 세상에 기근이 심해 가나안에서 형들이 양식을 사러 오자 짐짓 모르는 체하며 매몰차게 대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열두 제자를 가까이 부르시고 권한을 주시어, 더러운 영들을 쫓아내고 병자와 허약한 이들을 고쳐 주며,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고 선포하게 하신다(복음).

 

제1독서 <그래, 우리가 아우의 일로 죗값을 받는 것이 틀림없어.>
▥ 창세기의 말씀입니다. 41,55-57; 42,5-7ㄴ.17-24ㄱ
그 무렵 55 이집트 온 땅에 기근이 들자, 백성이 파라오에게 빵을 달라고 부르짖었다. 그러자 파라오는 모든 이집트인에게 말하였다. “요셉에게 가서 그가 시키는 대로 하여라.”
56 기근이 온 땅에 퍼지자, 요셉은 곡식 창고를 모두 열고 이집트인들에게 곡식을 팔았다. 이집트 땅에 기근이 심하였지만, 57 온 세상은 요셉에게 곡식을 사려고 이집트로 몰려들었다. 온 세상에 기근이 심하였기 때문이다.
42,5 가나안 땅에도 기근이 들었기 때문에, 이스라엘의 아들들은 이집트로 곡식을 사러 가는 다른 사람들 틈에 끼어 그곳으로 들어갔다. 6 그때 요셉은 그 나라의 통치자였다. 그 나라 모든 백성에게 곡식을 파는 이도 그였다.
그래서 요셉의 형들은 들어와서 얼굴을 땅에 대고 그에게 절하였다. 7 요셉은 형들을 보자 곧 알아보았지만, 짐짓 모르는 체하며 그들에게 매몰차게 말하면서 물었다. “너희는 어디서 왔느냐?”
17 그러고 나서 그들을 사흘 동안 감옥에 가두었다.
18 사흘째 되던 날 요셉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너희가 살려거든 이렇게 하여라. 나도 하느님을 경외하는 사람이다. 19 너희가 정직한 사람들이라면, 너희 형제들 가운데 한 사람만 감옥에 남아 있고, 나머지는 굶고 있는 너희 집 식구들을 위하여 곡식을 가져가거라. 20 그리고 너희 막내아우를 나에게 데려오너라. 그러면 너희 말이 참되다는 것이 밝혀지고, 너희는 죽음을 면할 것이다.”
그들은 그렇게 하기로 하였다. 21 그들이 서로 말하였다. “그래, 우리가 아우의 일로 죗값을 받는 것이 틀림없어. 그 애가 우리에게 살려 달라고 애원할 때, 우리는 그 고통을 보면서도 들어 주지 않았지. 그래서 이제 이런 괴로움이 우리에게 닥친 거야.”
22 그러자 르우벤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그러기에 내가 ‘그 아이에게 잘못을 저지르지 마라.’ 하고 너희에게 말하지 않았더냐? 그런데도 너희는 말을 듣지 않더니, 이제 우리가 그 아이의 피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되었다.”
23 그들은 자기들과 요셉 사이에 통역이 서 있었기 때문에, 요셉이 알아듣는 줄을 알지 못하였다. 24 요셉은 그들 앞에서 물러 나와 울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33(32),2-3.10-11.18-19(◎ 22 참조)
◎ 주님, 저희가 당신께 바라는 그대로 자애를 베푸소서.
○ 비파 타며 주님을 찬송하고, 열 줄 수금으로 찬미 노래 불러라. 주님께 노래하여라, 새로운 노래. 고운 가락을 내며 환성 올려라. ◎
○ 주님은 민족들의 의지를 꺾으시고, 백성들의 계획을 흩으신다. 주님의 뜻은 영원히 이어지고, 그 마음속 계획은 대대로 이어진다. ◎
○ 보라, 주님의 눈은 당신을 경외하는 이들에게, 당신 자애를 바라는 이들에게 머무르신다. 죽음에서 그들의 목숨 건지시고, 굶주릴 때 살리려 하심이네. ◎

 

복음 환호송 마르 1,15
◎ 알렐루야.
○ 하느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회개하고 복음을 믿어라.
◎ 알렐루야.

 

복음 <이스라엘 집안의 길 잃은 양들에게 가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0,1-7
그때에 1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를 가까이 부르시고 그들에게 더러운 영들에 대한 권한을 주시어, 그것들을 쫓아내고 병자와 허약한 이들을 모두 고쳐 주게 하셨다.
2 열두 사도의 이름은 이러하다.
베드로라고 하는 시몬을 비롯하여 그의 동생 안드레아, 제베대오의 아들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 3 필립보와 바르톨로메오, 토마스와 세리 마태오,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와 타대오, 4 열혈당원 시몬, 그리고 예수님을 팔아넘긴 유다 이스카리옷이다.
5 예수님께서 이 열두 사람을 보내시며 이렇게 분부하셨다. “다른 민족들에게 가는 길로 가지 말고, 사마리아인들의 고을에도 들어가지 마라. 6 이스라엘 집안의 길 잃은 양들에게 가라. 7 가서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하고 선포하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주님, 저희 예물을 인자로이 받으시고 거룩하게 하시어, 이 제물이 저희를 위한 구원의 성사가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34(33),6 참조
주님께 나아가면 빛을 받으리라. 너희 얼굴에는 부끄러움이 없으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전능하신 하느님, 성자의 살과 피로 저희를 기르시니, 하느님께서 주시는 생명의 은총으로 저희가 언제나 기뻐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제1독서를 보면 모든 나라에 흉년이 들자 요셉의 형들은 양식을 구하러 이집트로 옵니다. 요셉은 짐짓 모르는 체하며 형들을 사흘 동안 감옥에 가둡니다. 그러고는 곡식을 내어 주면서 막내아우인 벤야민을 데리고 오라고 말하지요. 요셉은 아끼던 동생인 벤야민이 보고 싶은 나머지 이런 제안을 한 것입니다. 이런 행동은 결국 자신을 죽이려 하였던 형들을 용서하고 받아들이기 위한 일종의 통과 의례라 하겠습니다.
오늘 복음을 보면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을 파견하시며 분부하십니다. “다른 민족들에게 가는 길로 가지 말고, 사마리아인들의 고을에도 들어가지 마라. 이스라엘 집안의 길 잃은 양들에게 가라.” 왜 이렇게 분부하신 것입니까?
당시 유다인들은 이방인들은 물론 사마리아인들과도 원수처럼 지냈지요. 그런 분위기에서 처음부터 이방인들에게 말씀을 전하라 하면 유다인들이 예수님에 대해 거부감을 느끼게 될 것이 아닙니까? 이런 이유로 먼저 유다인부터 구원하고 그 뒤 차츰차츰 이방인들에게로 확장해 나가려는 의도라 하겠습니다.
따라서 우리 역시 이 시대와 우리 문화, 관습에 맞는 선교 방법을 개발하는 데 온 힘을 기울여야 하겠습니다. 간혹 길을 가다 보면 아직도 남에게 피해를 주면서까지 선교 활동을 벌이는 분들이 있지 않습니까? 그런 방법이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그보다 우리 그리스도교가 진정한 사랑의 종교임을 이웃들에게 보여 주는 것이 더 시급하다 하겠습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조회 수 2793
 
 
1511198141.47035000
1511198141.72529900
0.254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