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41
  •  

2017년 3월 23일
사순 제3주간 목요일

23목 (자) 사순 제3주간 목요일
평일 미사. 사순 감사송
① 예레 7,23-28
㉥ 루카 11,14-23.
성 투리비오 데 모그로베호 주교 기념 허용, 28면의 2항 참조

 

 

23 (자) 사순 제3주간 목요일      성 투리비오 데 모그로베호 주교 기념 허용

 

입당송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백성의 구원이다. 어떠한 환난 속에서도 부르짖으면 내가 들어 주고, 영원토록 그들의 주님이 되어 주리라.

 

본기도
주님, 존엄하신 주님께 간절히 비오니, 구원의 축제가 다가올수록, 저희가 더욱 큰 열정으로 파스카 신비를 준비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예레미야 예언자는, 이스라엘이 하느님의 말씀을 듣지 않고 훈계를 받아들이지 않는 민족이라는 주님의 말씀을 전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 마귀 우두머리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고 하자 예수님께서는, 사탄도 서로 갈라서면 버티지 못한다며, 내 편에 서지 않으면 나를 반대하는 자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이 민족은 주 그들의 하느님의 말씀을 듣지 않은 민족이다.>
▥ 예레미야서의 말씀입니다. 7,23-28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나는 내 백성에게 23 이런 명령을 내렸다. ‘내 말을 들어라. 나는 너희 하느님이 되고 너희는 내 백성이 될 것이다.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길만 온전히 걸어라. 그러면 너희가 잘될 것이다.’
24 그러나 그들은 순종하지도 귀를 기울이지도 않고, 제멋대로 사악한 마음을 따라 고집스럽게 걸었다. 그들은 앞이 아니라 뒤를 향하였다. 25 너희 조상들이 이집트 땅에서 나온 날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나는 내 모든 종들, 곧 예언자들을 날마다 끊임없이 그들에게 보냈다.
26 그런데도 그들은 나에게 순종하거나 귀를 기울이지 않고, 오히려 목을 뻣뻣이 세우고 자기네 조상들보다 더 고약하게 굴었다.
27 네가 그들에게 이 모든 말씀을 전하더라도 그들은 네 말을 듣지 않을 것이고, 그들을 부르더라도 응답하지 않을 것이다. 28 그러므로 너는 그들에게 이렇게 말하여라. ‘이 민족은 주 그들의 하느님의 말씀을 듣지 않고 훈계를 받아들이지 않은 민족이다. 그들의 입술에서 진실이 사라지고 끊겼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95(94),1-2.6-7ㄱㄴㄷ.7ㄹ-9(◎ 7ㄹ과 8ㄴ)
◎ 오늘 주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라. 너희 마음을 무디게 하지 마라.
○ 어서 와 주님께 노래 부르세. 구원의 바위 앞에 환성 올리세. 감사하며 그분 앞에 나아가세. 노래하며 그분께 환성 올리세. ◎
○ 어서 와 엎드려 경배드리세. 우리를 내신 주님 앞에 무릎 꿇으세. 그분은 우리의 하느님, 우리는 그분 목장의 백성, 그분 손이 이끄시는 양 떼로세. ◎
○ 오늘 너희는 주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라. “므리바에서처럼, 마싸의 그날 광야에서처럼, 너희 마음을 무디게 하지 마라. 거기에서 너희 조상들은 나를 시험하였고, 내가 한 일을 보고서도 나를 떠보았다.” ◎

 

복음 환호송 요엘 2,12-13 참조
◎ 그리스도님,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너그럽고 자비로우니, 이제 마음을 다하여 나에게 돌아오너라.
◎ 그리스도님,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

 

복음 <내 편에 서지 않는 자는 나를 반대하는 자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14-23
그때에 14 예수님께서 벙어리 마귀를 쫓아내셨는데, 마귀가 나가자 말을 못하는 이가 말을 하게 되었다. 그러자 군중이 놀라워하였다. 15 그러나 그들 가운데 몇 사람은, “저자는 마귀 우두머리 베엘제불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 하고 말하였다. 16 다른 사람들은 예수님을 시험하느라고, 하늘에서 내려오는 표징을 그분께 요구하기도 하였다.
17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생각을 아시고 이렇게 말씀하셨다. “어느 나라든지 서로 갈라서면 망하고 집들도 무너진다. 18 사탄도 서로 갈라서면 그의 나라가 어떻게 버티어 내겠느냐? 그런데도 너희는 내가 베엘제불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고 말한다. 19 내가 만일 베엘제불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면, 너희의 아들들은 누구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는 말이냐? 그러니 바로 그들이 너희의 재판관이 될 것이다. 20 그러나 내가 하느님의 손가락으로 마귀들을 쫓아내는 것이면, 하느님의 나라가 이미 너희에게 와 있는 것이다.
21 힘센 자가 완전히 무장하고 자기 저택을 지키면 그의 재산은 안전하다. 22 그러나 더 힘센 자가 덤벼들어 그를 이기면, 그자는 그가 의지하던 무장을 빼앗고 저희끼리 전리품을 나눈다.
23 내 편에 서지 않는 자는 나를 반대하는 자고, 나와 함께 모아들이지 않는 자는 흩어 버리는 자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주님, 주님의 백성이 드리는 이 제사를 기꺼이 받으시어, 저희가 온갖 죄악에 물들지 않고 헛된 욕망을 멀리하여, 주님께서 약속하신 참된 상을 받게 하소서. 우리 주 …….
<사순 감사송: 183면 참조>

 

영성체송 시편 119(118),4-5 참조
주님은 규정을 내리시어 어김없이 지키라 하셨나이다. 당신 법령을 지키도록 저의 길을 굳건하게 하소서.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성체를 모시고 힘을 얻은 저희를 인자로이 도와주시어, 저희가 이 신비를 올바른 삶으로 드러내며, 구원의 열매를 맺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예수님께서는 벙어리 마귀를 쫓아내십니다. 이는 하느님의 영광을 드러내기 위함이지요. 이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은 여러 가지입니다. 경탄해 마지않는가 하면 일부는 오히려 예수님을 모략하지요. 그들은 예수님께서 마귀 우두머리의 힘을 빌려 마귀를 쫓아내었다고 소문을 퍼뜨린 것입니다.
이에 예수님께서는 설득력 있는 논리로 그들의 허구를 타파하십니다. “만일 마귀 두목이 마귀를 내쫓는다면, 그것은 마귀의 세력이 망하는 길이다. 마귀가 왜 그런 행동을 하겠는가? 따라서 사탄, 곧 마귀를 내쫓은 것은 당연히 악의 세력에 반대되는 힘이다. 곧 하느님의 힘이 마귀를 내쫓은 것이다.” 이 말씀은 악령의 세력과 하느님의 거룩한 영의 영역이 대조되면서, 악령은 점차 쫓겨나고 하느님 나라가 확산한다는 것을 암시하지요.
따라서 오늘 묵상해야 할 점은, ‘악’이냐 ‘선’이냐, 또는 ‘어둠’이냐 ‘빛’이냐, 이 점을 늘 선택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선’과 ‘악’ 사이에는 중간이 없기 때문이지요. 어둠과 빛의 싸움에서 예수님의 편을 들지 않는 사람은 악마의 편일 수밖에 없지 않습니까? 따라서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내 편에 서지 않는 자는 나를 반대하는 자고, 나와 함께 모아들이지 않는 자는 흩어 버리는 자다.”
오늘날 선과 악의 구별이 모호해질 때가 있습니다. 악의 세력이 선으로 위장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언제 어디서건 주님의 편에 설 수 있도록, 선과 악을 식별하는 능력을 키워 나가야 하겠습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조회 수 3100
 
 
1511197441.99712500
1511197442.25167400
0.254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