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39
  •  

2017년 3월 28일
사순 제4주간 화요일

28화(음3/1) (자) 사순 제4주간 화요일
평일 미사. 사순 감사송
① 에제 47,1-9.12
㉥ 요한 5,1-16.

 

 

28 (자) 사순 제4주간 화요일

 

입당송 이사 55,1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목마른 자들아, 모두 물가로 오너라. 돈이 없는 자들도 와서 기쁘게 마셔라.

 

본기도
주님, 이 참회와 기도의 때에 저희 마음을 바로잡아 주시어, 파스카 신비를 올바로 깨닫고 열심히 살아, 형제들에게 구원의 기쁜 소식을 널리 전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에제키엘 예언자는 천사의 인도로 주님의 집 문지방 밑에서 물이 흘러나오는 것을 보고, 이 물이 닿는 곳마다 모든 것이 살아난다고 하는 천사의 말을 듣는다(제1독서).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예루살렘 성전 곁 벳자타 못의 주랑에 누워 있던 병자를 치유해 주시자, 유다인들이 예수님을 박해하기 시작한다(복음).

 

제1독서 <성전 오른쪽에서 흘러나오는 물을 보았네. 그 물이 닿는 곳마다 모두 구원을 받았네(파스카 성야 세례 서약 갱신 후 노래).>
▥ 에제키엘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47,1-9.12
그 무렵 천사가 1 나를 데리고 주님의 집 어귀로 돌아갔다. 이 주님의 집 정면은 동쪽으로 나 있었는데, 주님의 집 문지방 밑에서 물이 솟아 동쪽으로 흐르고 있었다. 그 물은 주님의 집 오른쪽 밑에서, 제단 남쪽으로 흘러내려 갔다. 2 그는 또 나를 데리고 북쪽 대문으로 나가서, 밖을 돌아 동쪽 대문 밖으로 데려갔다. 거기에서 보니 물이 오른쪽에서 나오고 있었다.
3 그 사람이 동쪽으로 나가는데, 그의 손에는 줄자가 들려 있었다. 그가 천 암마를 재고서는 나에게 물을 건너게 하였는데, 물이 발목까지 찼다. 4 그가 또 천 암마를 재고서는 물을 건너게 하였는데, 물이 무릎까지 찼다. 그가 다시 천 암마를 재고서는 물을 건너게 하였는데, 물이 허리까지 찼다. 5 그가 또 천 암마를 재었는데, 그곳은 건널 수 없는 강이 되어 있었다. 물이 불어서, 헤엄을 치기 전에는 건널 수 없었다. 6 그는 나에게 “사람의 아들아, 잘 보았느냐?” 하고서는, 나를 데리고 강가로 돌아갔다.
7 그가 나를 데리고 돌아갈 때에 보니, 강가 이쪽저쪽으로 수많은 나무가 있었다. 8 그가 나에게 말하였다. “이 물은 동쪽 지역으로 나가, 아라바로 내려가서 바다로 들어간다. 이 물이 바다로 흘러들어 가면, 그 바닷물이 되살아난다. 9 그래서 이 강이 흘러가는 곳마다 온갖 생물이 우글거리며 살아난다. 이 물이 닿는 곳마다 바닷물이 되살아나기 때문에, 고기도 아주 많이 생겨난다. 이렇게 이 강이 닿는 곳마다 모든 것이 살아난다.
12 이 강가 이쪽저쪽에는 온갖 과일나무가 자라는데, 잎도 시들지 않으며 과일도 끊이지 않고 다달이 새 과일을 내놓는다. 이 물이 성전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그 과일은 양식이 되고 잎은 약이 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46(45),2-3.5-6.8-9(◎ 8)
◎ 만군의 주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네. 야곱의 하느님이 우리의 산성이시네.
○ 하느님은 우리의 피신처, 우리의 힘. 어려울 때마다 늘 도와주셨네. 우리는 두려워하지 않네. 땅이 뒤흔들린다 해도, 산들이 바다 깊이 빠진다 해도. ◎
○ 강물이 줄기줄기 하느님의 도성을, 지극히 높으신 분의 거룩한 거처를 즐겁게 하네. 하느님이 그 안에 계시니 흔들리지 않네. 하느님이 동틀 녘에 구해 주시네. ◎
○ 만군의 주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네. 야곱의 하느님이 우리의 산성이시네. 와서 보아라, 주님의 업적을, 이 세상에 이루신 놀라운 일을! ◎

 

복음 환호송 시편 51(50),12.14
◎ 말씀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 하느님, 제 마음을 깨끗이 만드시고, 구원의 기쁨을 제게 돌려주소서.
◎ 말씀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복음 <그 사람은 곧 건강하게 되었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1-16
1 유다인들의 축제 때가 되어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올라가셨다.
2 예루살렘의 ‘양 문’ 곁에는 히브리 말로 벳자타라고 불리는 못이 있었다. 그 못에는 주랑이 다섯 채 딸렸는데, 3 그 안에는 눈먼 이, 다리저는 이, 팔다리가 말라비틀어진 이 같은 병자들이 많이 누워 있었다. (4)
5 거기에는 서른여덟 해나 앓는 사람도 있었다. 6 예수님께서 그가 누워 있는 것을 보시고 또 이미 오래 그렇게 지낸다는 것을 아시고는, “건강해지고 싶으냐?” 하고 그에게 물으셨다.
7 그 병자가 예수님께 대답하였다. “선생님, 물이 출렁거릴 때에 저를 못 속에 넣어 줄 사람이 없습니다. 그래서 제가 가는 동안에 다른 이가 저보다 먼저 내려갑니다.”
8 예수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일어나 네 들것을 들고 걸어가거라.” 9 그러자 그 사람은 곧 건강하게 되어 자기 들것을 들고 걸어갔다.
그날은 안식일이었다. 10 그래서 유다인들이 병이 나은 그 사람에게, “오늘은 안식일이오. 들것을 들고 다니는 것은 합당하지 않소.” 하고 말하였다.
11 그가 “나를 건강하게 해 주신 그분께서 나에게, ‘네 들것을 들고 걸어가라.’ 하셨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12 그들이 물었다.
“당신에게 ‘그것을 들고 걸어가라.’ 한 사람이 누구요?” 13 그러나 병이 나은 이는 그분이 누구이신지 알지 못하였다. 그곳에 군중이 몰려 있어 예수님께서 몰래 자리를 뜨셨기 때문이다.
14 그 뒤에 예수님께서 그 사람을 성전에서 만나시자 그에게 이르셨다. “자, 너는 건강하게 되었다. 더 나쁜 일이 너에게 일어나지 않도록 다시는 죄를 짓지 마라.” 15 그 사람은 물러가서 자기를 건강하게 만들어 주신 분은 예수님이시라고 유다인들에게 알렸다. 16 그리하여 유다인들은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그러한 일을 하셨다고 하여, 그분을 박해하기 시작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주님, 주님께서 주신 이 예물을 봉헌하오니, 이 제사가 저희 육신의 삶에 도움이 되고, 저희 영혼에는 불멸의 영약이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사순 감사송: 183면 참조>

 

영성체송 시편 23(22),1-2
주님은 나의 목자, 아쉬울 것 없어라. 푸른 풀밭에 나를 쉬게 하시고, 잔잔한 물가로 나를 이끄시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인자하신 주님, 이 천상의 성사로 저희 마음을 깨끗하고 새롭게 하시어, 저희 죽을 몸이 새로운 생명을 얻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을 보면 예수님께서는 오랫동안 앓고 있던 사람을 고쳐 주십니다. 당시 사람들은 벳자타 못의 물이 출렁거릴 때, 그 안에 처음으로 들어가면 병이 낫는다고 믿었다고 합니다. 사실은 그 못의 깊은 곳에서 샘물이 솟아나기에 마치 물이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는 것입니다.
그런데 만일 물이 움직인다 하여도 걷지도 못하는 병자가 서로 먼저 들어가려고 다투는 사람들을 제치고 첫 번째로 못 안에 들어갈 수 있겠습니까? 이처럼 딱한 처지에 놓인 그에게 예수님께서 묻습니다. “건강해지고 싶으냐?” 이 질문은 “네가 진정으로, 마음을 다해, 낫기를 원하느냐?”는 뜻입니다. 이 점에 주목해야 합니다. 우리가 바라는 것을 이루려면 주님께 마음을 다해 청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뜨뜻미지근해서는 안 되지요.
오늘 그 병자는 병이 낫기를 간절히 원했습니다. 그런 그에게 예수님께서 명하십니다. “일어나 네 들것을 들고 걸어가거라.” 이 말씀은 ‘너 나름대로 최대한도로 노력하라.’는 뜻이지요.
물론 걷지 못하는 그는 “일어날 수 없다.”고 외치거나, “나를 놀리느냐?”고 항변할 수도 있었지요. 그러나 그는 예수님 말씀을 믿고, 그대로 일어섭니다. 그 결과 병이 나아 걷게 된 것이 아닙니까? 주님의 능력과 자신의 간절한 믿음이 결합한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오늘도 우리 각자에게 질문하십니다. “네가 정말로 변화되기를 원하느냐?” 자신이 진정으로 변화되기를 바라지 않는다면, 결코 변화될 수가 없습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조회 수 2567
 
 
1498522767.87273500
1498522768.12503500
0.252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