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글 수 3,039
  •  

2017년 4월 11일
성주간 화요일

11화(음3/15) (자) 성주간 화요일
평일 미사. 주님 수난 감사송 2
① 이사 49,1-6
㉥ 요한 13,21ㄴ-33.36-38.
성 스타니슬라오 주교 순교자 기념 없음 장례 미사 이외의 다른 모든 미사 금지

 

 

11 (자) 성주간 화요일      성 스타니슬라오 주교 순교자 기념 없음

 

입당송 시편 27(26),12 참조
주님, 제 적들의 탐욕에 저를 넘기지 마소서. 거짓 증인들이 저를 거슬러 일어나 폭력을 내뿜나이다.

 

본기도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하느님, 저희가 주님 수난의 성사를 거행함으로써, 모든 죄를 용서받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모태에서부터 부르심을 받은 주님의 종은 주님의 구원을 땅끝까지 다다르도록 하는 민족들의 빛이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유다의 배반을 예고하시고, 제자들에게 지금은 당신이 가시는 곳에 따라올 수 없지만 나중에는 따라오게 될 것이라고 말씀하신다. 그리고 시몬 베드로에게는 닭이 울기 전에 예수님을 모른다고 세 번이나 말할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나의 구원이 땅끝까지 다다르도록 나는 너를 민족들의 빛으로 세운다(‘주님의 종’의 둘째 노래).>
▥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 49,1-6
1 섬들아, 내 말을 들어라. 먼 곳에 사는 민족들아, 귀를 기울여라. 주님께서 나를 모태에서부터 부르시고, 어머니 배 속에서부터 내 이름을 지어 주셨다. 2 그분께서 내 입을 날카로운 칼처럼 만드시고, 당신의 손 그늘에 나를 숨겨 주셨다. 나를 날카로운 화살처럼 만드시어 당신의 화살 통 속에 감추셨다.
3 그분께서 나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나의 종이다. 이스라엘아, 너에게서 내 영광이 드러나리라.” 4 그러나 나는 말하였다. “나는 쓸데없이 고생만 하였다. 허무하고 허망한 것에 내 힘을 다 써 버렸다. 그러나 내 권리는 나의 주님께 있고, 내 보상은 나의 하느님께 있다.”
5 이제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그분께서는 야곱을 당신께 돌아오게 하시고, 이스라엘이 당신께 모여들게 하시려고, 나를 모태에서부터 당신 종으로 빚어 만드셨다. 나는 주님의 눈에 소중하게 여겨졌고, 나의 하느님께서 나의 힘이 되어 주셨다.
6 그분께서 말씀하신다. “네가 나의 종이 되어 야곱의 지파들을 다시 일으키고, 이스라엘의 생존자들을 돌아오게 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나의 구원이 땅끝까지 다다르도록 나는 너를 민족들의 빛으로 세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71(70),1-2.3과 4ㄱㄷ.5-6ㄱㄴ.15ㄴㄷ과 17(◎ 15ㄴㄷ 참조)
◎ 주님, 제 입은 당신 구원의 행적을 이야기하리이다.
○ 주님, 제가 당신께 피신하오니, 영원히 수치를 당하지 않게 하소서. 당신 의로움으로 저를 건져 구하소서. 제게 귀를 기울이소서, 저를 구원하소서. ◎
○ 이 몸 보호할 반석 되시고, 저를 구할 산성 되소서. 당신은 저의 바위, 저의 보루시옵니다. 저의 하느님, 악인의 손에서 저를 구원하소서. ◎
○ 주 하느님, 당신은 저의 희망, 어릴 적부터 당신만을 믿었나이다. 저는 태중에서부터 당신께 의지해 왔나이다. 어미 배 속에서부터 당신은 저의 보호자시옵니다. ◎
○ 당신 의로움, 당신 구원의 행적을 저의 입은 온종일 이야기하리이다. 하느님, 당신은 저를 어릴 때부터 가르치셨고, 저는 이제껏 당신의 기적을 전하여 왔나이다. ◎

 

복음 환호송
◎ 그리스도님,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
○ 저희 임금님, 경배하나이다. 당신은 아버지께 순종하셨나이다. 도살장에 끌려가는 순한 어린양처럼 십자가를 지고 가시나이다.
◎ 그리스도님,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

 

복음 <너희 가운데 한 사람이 나를 팔아넘길 것이다. …… 너는 닭이 울기 전에 세 번이나 나를 모른다고 할 것이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3,21ㄴ-33.36-38
그때에 제자들과 함께 식탁에 앉으신 예수님께서는 21 마음이 산란하시어 드러내 놓고 말씀하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 가운데 한 사람이 나를 팔아넘길 것이다.” 22 제자들은 누구를 두고 하시는 말씀인지 몰라 어리둥절하여 서로 바라보기만 하였다.
23 제자 가운데 한 사람이 예수님 품에 기대어 앉아 있었는데, 그는 예수님께서 사랑하시는 제자였다. 24 그래서 시몬 베드로가 그에게 고갯짓을 하여,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사람이 누구인지 여쭈어 보게 하였다. 25 그 제자가 예수님께 더 다가가, “주님, 그가 누구입니까?” 하고 물었다.
26 예수님께서는 “내가 빵을 적셔서 주는 자가 바로 그 사람이다.” 하고 대답하셨다. 그리고 빵을 적신 다음 그것을 들어 시몬 이스카리옷의 아들 유다에게 주셨다. 27 유다가 그 빵을 받자 사탄이 그에게 들어갔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유다에게 말씀하셨다. “네가 하려는 일을 어서 하여라.” 28 식탁에 함께 앉은 이들은 예수님께서 그에게 왜 그런 말씀을 하셨는지 아무도 몰랐다. 29 어떤 이들은 유다가 돈주머니를 가지고 있었으므로, 예수님께서 그에게 축제에 필요한 것을 사라고 하셨거나, 또는 가난한 이들에게 무엇을 주라고 말씀하신 것이려니 생각하였다. 30 유다는 빵을 받고 바로 밖으로 나갔다. 때는 밤이었다.
31 유다가 나간 뒤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이제 사람의 아들이 영광스럽게 되었고, 또 사람의 아들을 통하여 하느님께서도 영광스럽게 되셨다. 32 하느님께서 사람의 아들을 통하여 영광스럽게 되셨으면, 하느님께서도 몸소 사람의 아들을 영광스럽게 하실 것이다. 이제 곧 그를 영광스럽게 하실 것이다.
33 얘들아, 내가 너희와 함께 있는 것도 잠시뿐이다. 너희는 나를 찾을 터인데, 내가 유다인들에게 말한 것처럼 이제 너희에게도 말한다. ‘내가 가는 곳에 너희는 올 수 없다.’”
36 시몬 베드로가 예수님께 “주님, 어디로 가십니까?” 하고 물었다.
예수님께서는 그에게, “내가 가는 곳에 네가 지금은 따라올 수 없다. 그러나 나중에는 따라오게 될 것이다.” 하고 대답하셨다.
37 베드로가 다시 “주님, 어찌하여 지금은 주님을 따라갈 수 없습니까? 주님을 위해서라면 저는 목숨까지 내놓겠습니다.” 하자, 38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나를 위하여 목숨을 내놓겠다는 말이냐?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닭이 울기 전에 너는 세 번이나 나를 모른다고 할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 기도
주님, 주님의 가족이 거룩한 제사에 참여하여 드리는 이 예물을 자비로이 굽어보시고, 풍성한 결실을 거두게 하소서. 우리 주 …….
<주님 수난 감사송 2: 295면 참조>

 

영성체송 로마 8,32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친아드님마저 아끼지 않으시고, 우리 모두를 위하여 내어 주셨도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저희가 성체를 받아 모시고 자비를 간구하오니, 현세에서 저희를 길러 주시는 이 성사로써, 영원한 생명을 얻어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유다 이스카리옷의 배신은 우리 모두에게 충격을 주는 사건입니다. 예수님 가장 가까이에서 3년이나 지낸 사람의 배신행위가 잘 이해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인간의 역사와 삶을 적나라하게 전해 주는 시편 55(54)편 14-15절은 ‘하느님의 집에서 정답게 어울리던 벗’의 배신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시편 41(40)편 10절은 ‘믿어 온 친한 벗, 빵을 나누던 사람’의 배신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유다는 세상 이치에 밝았고 셈이 참 빨랐나 봅니다. 그는 세리 마태오를 제치고 열두 사도의 돈주머니를 관리할 수 있었습니다. 유다는 예수님께 닥칠 위기를 감지하고 자신의 목숨을 보존하고 돈을 챙길 방안을 찾습니다. 그는 돈 욕심 때문에 스승을 팔아넘기게 됩니다. 유다는 예수님께서 로마의 압제에서 이스라엘을 해방시키시리라고 기대하였습니다. 그는 예수님을 정치적 메시아로 생각하였습니다. 예수님에 대한 유다의 희망은 한순간에 절망으로 바뀌었습니다. 그의 열정은 절망의 어둠이 되어 버렸습니다.
유다는 자신의 허망한 기대에 집착하였습니다. 자신의 잘못을 후회하였지만 회개하지 못하였습니다. 베드로 사도의 삶과 정반대되는 길을 걸었습니다. 자신의 잘못을 하느님께 고백하고 용서받는 길을 알지 못하였습니다. 예수님께 다시 돌아가 사랑을 고백하는 선택을 하지 않았습니다. 유다는 어둠에서 빛으로, 죽음에서 생명으로 건너가지 못하였습니다. 신앙인의 삶은 절망에서 희망으로 가는 선택입니다. 자신의 죄악에서 하느님의 사랑으로 건너가는 삶이 우리의 길입니다. (류한영 베드로 신부)

 

 

조회 수 2429
 
 
1496141232.26655700
1496141232.52068800
0.254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