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04일 화요일

[백] 주님 공현 대축일 후 화요일

입당송 시편 118(117),26.27 참조

주님의 이름으로 오시는 분, 찬미받으소서.
주님은 하느님, 우리를 비추시네.

본기도 

하느님,
외아드님께서 저희와 같은 사람의 모습으로 나타나셨으니
겉모습만이 아니라 내면에서도
저희가 그분을 닮아 새로워지게 하소서.
성자께서는 성부와 …….

말씀의 초대 

사랑은 하느님에게서 온다. 하느님께서는 사랑이시기 때문이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군중을 배불리 먹이시는 기적을 일으키신다(복음).

제1독서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 요한 1서의 말씀입니다.
4,7-10
7 사랑하는 여러분, 서로 사랑합시다.
사랑은 하느님에게서 오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이는 모두 하느님에게서 태어났으며 하느님을 압니다.
8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하느님을 알지 못합니다.
하느님은 사랑이시기 때문입니다.
9 하느님의 사랑은 우리에게 이렇게 나타났습니다.
곧 하느님께서 당신의 외아드님을 세상에 보내시어
우리가 그분을 통하여 살게 해 주셨습니다.
10 그 사랑은 이렇습니다.
우리가 하느님을 사랑한 것이 아니라, 그분께서 우리를 사랑하시어
당신의 아드님을 우리 죄를 위한 속죄 제물로 보내 주신 것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시편 72(71),1-2.3-4ㄱㄴ.7-8(◎ 11 참조)

◎ 주님, 세상 모든 민족들이 당신을 경배하리이다.
○ 하느님, 당신의 공정을 임금에게, 당신의 정의를 임금의 아들에게 베푸소서. 그가 당신 백성을 정의로, 가련한 이들을 공정으로 다스리게 하소서. ◎
○ 산들은 백성에게 평화를, 언덕들은 정의를 가져오게 하소서. 그가 가련한 백성의 권리를 보살피고, 불쌍한 이에게 도움을 베풀게 하소서. ◎
○ 저 달이 다할 그때까지, 정의와 큰 평화가 그의 시대에 꽃피게 하소서. 그가 바다에서 바다까지, 강에서 땅끝까지 다스리게 하소서. ◎

복음 환호송루카 4,18

◎ 알렐루야.
○ 주님이 나를 보내시어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고 잡혀간 이들에게 해방을 선포하게 하셨다.
◎ 알렐루야.

복음

<빵을 많게 하신 기적으로 예수님께서는 예언자로 나타나셨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34-44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34 많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셨다.
그들이 목자 없는 양들 같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들에게 많은 것을 가르쳐 주기 시작하셨다.
35 어느덧 늦은 시간이 되자 제자들이 예수님께 다가와 말하였다.
“여기는 외딴곳이고 시간도 이미 늦었습니다.
36 그러니 저들을 돌려보내시어,
주변 촌락이나 마을로 가서 스스로 먹을 것을 사게 하십시오.”
37 예수님께서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 하고 이르시니,
제자들은 “그러면 저희가 가서 빵을 이백 데나리온어치나 사다가
그들을 먹이라는 말씀입니까?” 하고 물었다.
38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너희에게 빵이 몇 개나 있느냐? 가서 보아라.” 하고 이르셨다.
그들이 알아보고서,
“빵 다섯 개, 그리고 물고기 두 마리가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39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명령하시어,
모두 푸른 풀밭에 한 무리씩 어울려 자리 잡게 하셨다.
40 그래서 사람들은 백 명씩 또는 쉰 명씩 떼를 지어 자리를 잡았다.
41 예수님께서는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손에 들고
하늘을 우러러 찬미를 드리신 다음 빵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며,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도록 하셨다.
물고기 두 마리도 모든 사람에게 나누어 주셨다.
42 사람들은 모두 배불리 먹었다.
43 그리고 남은 빵 조각과 물고기를 모으니 열두 광주리에 가득 찼다.
44 빵을 먹은 사람은 장정만도 오천 명이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예물 기도 

주님,
주님의 백성이 드리는 예물을 인자로이 받으시고
저희가 경건한 마음으로 고백하는 것을 천상 성사로 깨닫게 하소서.
우리 주 …….

감사송

<주님 공현 감사송 : 인류의 빛이신 그리스도>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아버지께서는 오늘 그리스도를 통하여
저희 구원의 신비를 밝혀 주시고
그분을 인류의 빛으로 드러내 주셨나이다.
또한 그리스도를 죽음의 운명을 지닌 인간으로 나타나게 하시어
그분께서 지니신 불사불멸의 힘으로
저희에게 새 생명을 주셨나이다.
그러므로 천사와 대천사와 좌품 주품 천사와
하늘의 모든 군대와 함께
저희도 주님의 영광을 찬미하며 끝없이 노래하나이다.

영성체송 에페 2,4; 로마 8,3 참조

자비가 풍성하신 하느님은 우리를 사랑하신 그 큰 사랑으로, 당신 아드님을 죄 많은 육의 모습으로 보내셨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하느님,
성체성사로 저희에게 오셨으니
이 성사의 힘으로 저희 마음을 움직이시어
저희가 모신 성체에 더욱 맞갖은 삶을 살아가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빵과 물고기의 기적’은 네 복음서에 모두 언급되는 유일한 기적입니다. 그 가운데 오늘은 마르코 복음이 전하는 놀라운 빵과 물고기의 기적 이야기를 듣습니다.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 장정만 헤아려도 오천 명이나 되는 이들에게 먹을 것을 주라시니, 제자들은 당황스러움을 넘어 자신들의 한계와 무력감을 느꼈을 것입니다. 이들을 먹이려면 적어도 이백 데나리온은 필요한데, 가진 것이라고는 고작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뿐입니다. “목자 없는 양들”을 가엾이 여기시는 예수님께서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손에 ‘들고’ 하늘을 우러러 ‘찬미를 드리신’ 다음 빵을 ‘쪼개어’ 제자들에게 ‘주십니다’. 예수님의 지시에 따라, 그 빵과 물고기를 군중에게 나누어 주었던 제자들이 남은 것을 모으니 열두 광주리에 가득 찹니다.
푸른 풀밭에 앉아 모두 배불리 먹은 이 식사는 단순히 굶주림을 채우는 식사가 아니라, 하느님 나라의 잔치를 미리 맛보는 식사입니다. ‘주님은 나의 목자, 푸른 풀밭에 나를 쉬게 하시네’(시편 23[22],1-2 참조). 예수님께서는 부족함을 충만함으로 바꾸시는 우리의 목자이십니다.
삶에서 부딪히는 부족함과 한계를 생각하면, 우리는 예수님을 필요로 할 수밖에 없는 존재임을 깨닫게 됩니다. 또한 그분께서는 부족함과 한계를 지닌 우리를 통하여 놀라운 일을 하신다는 사실도 경험하게 됩니다. 오늘 복음의 제자들처럼 우리는 모두 예수님의 도구입니다. 그분께서는 부족함을 풍요로움과 충만함으로 바꾸시고, 그 선물을 나누어 주시고자 우리를 도구로 사용하십니다. 우리가 주님의 도구로 사용될 수 있도록, 오늘도 빵과 물고기의 기적을 베푸시는 예수님 앞에 무릎을 꿇습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홍보국)
※ 홈페이지에 제공되는 ‘매일미사’ 본문은 프로그램을 통해 자동 추출된 텍스트를 서비스하므로, 매월 발행되는 『매일미사』지면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 『매일미사』 2018년 6월 호부터, 주교회의 2018년 춘계 정기 총회의 승인을 받은 『가톨릭 기도서』<개정판>의 새 기도문을 수록하였습니다.
※ 매일미사 본문은 『로마 미사 경본』(제3판, 한국어판)이 적용된 2017년 12월 3일 대림 제1주일부터 조회가능합니다. ( 로마 미사 경본 홈페이지 )
※ 매일미사 본문 하단에 있는 링크를 누르면 미국주교회의 홈페이지에서 해당 날짜의 독서와 복음을 영어로 보실 수 있습니다.